나경원, ‘나 먼저 백신’ 與의원들 향해 “충성경쟁…文 친위정당”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2-24 11:23수정 2021-02-24 11: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22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생방송 100분 토론에 출연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24일 백신을 먼저 맞겠다는 여당 의원들을 향해 “정말 대단한 충성경쟁”이라며 “애타는 충정을 대통령이 아니라 국민을 위해서 좀 쏟으셨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나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부터 지도자로서 먼저 백신을 맞으라고 (야권에서) 이야기하니 민주당 의원들이 일제히 대통령 엄호에 나섰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박주민 이소영 이재정 의원 등은 전날 코로나19 백신 불안과 관련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내가 먼저 맞겠다”고 적으며 릴레이를 벌였다. 이들은 “대통령을 끌어들여 마치 불안감에 접종하지 못하는 것처럼 정쟁화시켜선 안 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소영 의원 페이스북


주요기사
이에 대해 나 후보는 “민주당은 역시 ‘문재인 대통령 친위정당’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나 후보는 “이렇게 분위기 한참 띄워놓고 갑자기 문 대통령이 백신을 접종하는 ‘반전 이벤트’를 준비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라며 “제 추측이 과할지도 모르겠으나 워낙에 이벤트를 잘 활용하는 정권이라 저도 별의별 생각이 다 든다”고 덧붙였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