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3.1 불법 집회시 엄정 대응…모든 조치 다할 것”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2-23 15:41수정 2021-02-23 16: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혁중 기자 sajinma@donga.com
서울시가 3·1절 일부 보수단체의 광화문광장 집회 예고에 대해 엄정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김혁 서울시 총무과장은 23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온라인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불법 집회로 인한 감염을 막기 위해 서울시는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할 것”이라며 “집회형태, 규모, 연대가능성 등 집회개최 동향이 구체화되는 대로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현재 코로나19와 관련해 엄중한 상황인 것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며 ““서울지방경찰청과 소통하면서 3·1절 집회 관련 동향을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일부 보수단체는 3.1절 광화문광장 집회 개최 움직임을 보인 바 있다. 우리공화당이 3.1절 ‘문재인 조기 퇴진을 위한 총력 집회’를 개최한다고 밝힌 데 이어 ‘문재인 체포 국민특검단’ 소속 김경재 전 한국자유총연맹 총재도 집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에 서울경찰청은 “서울시 등 방역당국에서 설정한 집회금지 구역 내에서 집회와 집회 제한기준 인원(9명)을 초과하는 집회는 열 수 없다”며 “21일 삼일절에 금지구역에서 신고하거나 10인 이상 개최를 신고한 집회 95건에 대해 모두 금지 통고를 했다”고 밝혔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