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文, 사면대상 될수도’ 발언에 與 “정치보복 선전포고냐”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입력 2021-01-19 16:58수정 2021-01-19 17: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영대 대변인. 사진=뉴스1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이명박·박근혜 전직 대통령 사면을 촉구하며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사면 대상이 될 지도 모른다”고 말한 것을 두고 더불어민주당이 “망국적 발언”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민주당 신영대 대변인은 19일 논평을 내고 “주 원내대표의 발언은) 저주 섞인 망언이다. 정치인으로서 최소한의 자질마저 의심케 한다”며 “자신이 선출한 대통령을 스스로 탄핵했던 본인의 과거를 스스로 지우고 싶으신 거냐. 국민의힘은 두 전직 대통령의 죄에 대한 공동책임을 면할 수 없는 정당”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한 우상호 의원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현직 대통령에 대한 모독성 발언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사면 대상이 될 수도 있다는 발언은 정치 보복을 하겠다는 선전포고이자 겁박”이라고 성토했다.

주요기사
이어 “국민통합을 위해 전직 대통령들을 사면하자고 촉구하면서 현직 대통령이 사면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말하는 것이 과연 국민통합에 합당한 일인가? 정치 지도자가 담아서는 안 되는 막말의 극치로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 발언을 즉각 취소하고 국민께 사과하라”고 덧붙였다.



김두관 의원 역시 자신의 페이스북에 “주호영 원내대표의 막말을 접하고 귀를 의심했다. 대통령에 대한 야당의 독설을 많이 들어왔지만, 대놓고 정치보복을 예고하는 것은 처음 본다. 주 대표는 내심 이명박, 박근혜 씨 사면을 바라지 않은 것 같다. 주 대표 발언 때문에 대통령께서는 사면을 하려야 할 수 없게 됐다. 정치보복을 피하기 위한 사면이 되기 때문”이라 적었다.

또 “주 대표는 만년 야당을 바라는 것 같다. 정권을 잡으면 정치보복을 하겠다는 정당에 표를 줄 국민은 없기 때문이다. 아무리 보궐선거를 앞에 두고 있어도 할 말과 못할 말이 있다. 대통령을 공격해서 자기 당의 지지층을 결집시키려는 마음은 알겠지만, 이런 망발에 결집할 지지층은 태극기 부대밖에 없을 것”이라 밝혔다.

한편, 주 원내대표는 앞서 19일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금은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다”고 한 문 대통령의 전날 기자회견 발언을 언급하며 “현직 대통령은 시간이 지나면 전직 대통령이 된다. 전직 대통령이 되면 본인이 사면의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 역지사지하는 자세를 가지라”고 말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