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안철수 속뜻, 국민의힘이 희생양 돼 달라는 것”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입력 2021-01-19 15:58수정 2021-01-19 16: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밖에서 국민의힘을 먹고 싶다는 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국민의힘을 향해 당내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 개방을 요구한 것에 대해 “밖에서 국민의힘을 먹고 싶다는 뜻”이라고 평가했다.

정 의원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안철수의 속뜻은 ‘한마디로 국민의힘에 안에 들어가 먹힐 생각은 없고 국민의힘 밖에서 국민의힘을 먹고 싶다. 그러니 국민의힘 지지자들이여! 지지율 떨어지지 않게 나를 계속 지지해 달라’는 것”이라 평했다.

또 정 의원은 “결론적으로 ‘나는 손해 보기 싫다. 국민의힘이 제단의 희생양이 돼 달라. 내가 제사권을 갖겠다’ 나는 안철수의 생각이 위와 같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앞서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선 플랫폼을 야권 전체에 개방해 달라. 그리고 이 개방형 경선 플랫폼을 국민의힘 책임 하에 관리하는 방안까지 포함해서, 가장 경쟁력 있는 야권 단일후보를 뽑기 위한 실무 논의를 조건 없이 시작하자”고 밝혔다.

이날 안 대표는 “오픈 경선플랫폼에 누구든 참여할 수 있게 하고 누가 단일 후보로 선출되더라도 단일 후보의 당선을 위해 앞장서서 뛰겠다고 대국민 서약을 하자. 저는 네거티브가 아닌, 포지티브 선거를 하고 이 논의에서 결정된 어떤 제안도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아무리 비전을 발표하고 정책으로 경쟁하자고 말해도 늘 돌아오는 것은 ‘입당 하느냐, 합당 하냐, 언제 하느냐’는 질문뿐이었다. 선거를 앞두고 공당의 대표에게 소속 당을 탈당하고 우리 당에 입당하라는 것은 처음부터 무리한 이야기다. 의도는 이해하지만 일방적인 요구는 합리적이지 않다”고 덧붙였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