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윤건영, 김여정 감싸기 엽기적 상상력에 헛웃음”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입력 2021-01-16 10:02수정 2021-01-16 10: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의 발언에 대해 비판했다.

앞서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12일 담화에서 북한이 당대회 일환으로 준비 중인 열병식 행사를 주목하고 있는 청와대를 향해 ‘특등 머저리’라고 원색적인 비난을 가했다.

이 발언에 대해 윤 의원은 15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핵심은 대화의 여지를 열어두고 있는 것”이라며 “이왕 (대화를) 하려면 조금 더 과감하게 하자는 요구를 속에 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해석했다.

그러자 하 의원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앞으로 야당이 대통령과 더 과감히 대화하고 싶으면 북한처럼 특등 머저리라 비난해야 하나?”며 아연실색했다.

주요기사
그는 “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김여정이 한국 정부를 특등 머저리라고 비난한 것에 대해 더 과감히 대화하자는 뜻이라고 한다. 엽기적 해석”이라고 평했다.

이어 “윤 의원은 대통령의 최측근이란 사람인데 측근이 대통령 욕보이는 방법도 가지가지다. 윤 의원처럼 해석한다면 야당도 대통령과 대화하고 싶을 때 특등머저리라고 비난해도 된다는 뜻이 아니겠나?”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아무리 북한에 대해선 눈에 콩깍지가 씌었다고 하지만 앞뒤 분간은 하길 바란다. 김여정 감싸기 위해 한국 정부와 대통령까지 욕보이는 윤 의원의 엽기적 상상력에 헛웃음만 나온다”고 지적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