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軍의 북한 열병식 동향 파악 관련 김여정 “특등 머저리” “기괴한 족속” 막말

권오혁 기자 ,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입력 2021-01-14 03:00수정 2021-01-14 03: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1부부장→부부장 지위 강등 확인… 직책 무관 대남업무 총괄 존재감
北 당대회 폐막… 열병식 초읽기
김정은, 새 지도부들과 함께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13일 노동신문에 따르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8차 당 대회를 마치고 새로 선출된 지도부들과 함께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 제1부부장에서 직책이 강등되는 등 위상 하락이 감지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실선 안)도 이번 참배에 참석했다. 노동신문 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당 부부장으로 강등된 것으로 13일 확인됐다. 그럼에도 김여정은 우리 군 당국의 당 대회 열병식 동향 추적에 대해 “특등 머저리” “기괴한 족속” 같은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내며 여전히 대남 업무를 총괄하고 있음을 드러냈다. 지난해 6월 대북전단 살포를 맹비난하며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를 주도한 김여정이 연초부터 군의 정찰활동까지 문제를 삼으면서 상당 기간 동안 남북관계 회복이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13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부부장은 전날 담화를 통해 “남조선(한국) 합동참모본부가 지난 10일 심야에 북이 열병식을 개최한 정황을 포착했다느니, 정밀 추적 중이라느니 하는 희떠운 소리를 내뱉었다”며 “남조선 당국이 품고 있는 동족에 대한 적의적 시각에 대한 숨김없는 표현”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가 수도에서 그 누구를 겨냥하여 군사연습을 한 것도 아니고 그 무엇을 날려 보내려는 것도 아닌데 왜 그렇게 목을 길게 빼들고 남의 집안동정을 살피느라 로고(수고)하는가”라며 “이런 것들도 꼭 후에 계산이 돼야(대가를 치러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날 담화에 적시된 김여정의 직책은 부부장이었다. 북한의 8차 노동당 대회에서 김여정은 당내 정책결정 권력기구인 정치국의 후보위원에서도 탈락하고 지도기관인 당 중앙위원에만 이름을 올렸다. 다만 ‘백두혈통’인 김여정의 위상과 역할은 여전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정성장 윌슨센터 연구위원은 “김여정이 개인 명의로 새해 첫 담화를 발표한 것은 공식 직책과 상관없이 여전히 대남 업무를 총괄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한편 당 대회가 12일 폐막함에 따라 당 대회를 기념하는 열병식도 곧 열릴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당 대회 폐막 회의 결론에서 “핵전쟁 억제력을 좀 더 강화하면서 최강의 군사력을 키우는 데 모든 것을 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10월 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처럼 이번에도 초대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 주요 전략무기가 대거 동원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주요기사
권오혁 기자 hyuk@donga.com·윤상호 군사전문기자
#김정은#김여정#부부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