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안잘안’은 전부 부정적…안철수, 용두사미 될 것”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13 13:21수정 2021-01-13 13: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뉴스1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13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해 “‘안잘알(안철수 잘 아는 사람들)’은 전부 다 부정적으로 평가한다”고 전했다.

이 전 최고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김종인, 이상돈 그리고 이준석처럼 안 대표와 같이 일을 해 본 사람들은 전부 다 안 대표의 행보에 대해서 용두사미식으로 끝날 것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다. 안 대표가 정치를 하면 항상 비슷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번에는 달라지지 않았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이 전 최고위원은 “저번엔 더 달랐다. 머리도 바꾸고 목소리도 바꾸고 포스터도 바꾸고. 이번엔 사실 그것보다는 메시지가 좀 달라지기는 했다”고 답했다.

이어 “안철수 대표가 작년 말에 서울시장 출마 선언할 때 야권 단일후보가 되겠다고해 ‘역시 시작은 다르군’이라고 생각했다. 그 전까지는 제3지대론으로 나오다가 이거는 신선한 충격이었다”면서도 “그런데 이 패턴이라는 게 결국 단일화 과정에서 하던 거 그대로 하지 않을까 싶었다”고 했다.

주요기사
이 전 최고위원은 “’나 아니면 안돼. 내가 나가면 이기고 네가 나가면 진다‘ 이런 얘기를 또 할 거라 생각했는데 지금 그러고 있다”며 “(앞으로) 국민의힘 후보들에 대해 ’당신들이 나가면 진다‘ 같은 얘기를 많이 하면서 듣는 사람에 따라서는 굉장히 모욕적일 수 있는 언사도 많이 할 거다. 그게 굉장히 불안하고, 선거에 돌입하면 정책 아니면 TV토론에서 약점을 드러내면서 용두사미형 출마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제3지대론 할 때 (그런) 언사를 해야 되는 것이지, 야권 단일 후보가 되고 국민의힘의 표가 필요하다고 했을 때 할 수 있는 언사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국민의힘 후보와 안 대표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서는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있는 한 쉽지 않다고 본다”면서 “김 위원장이 식언은 잘 안한다. 얼마전 ‘별의 순간이 윤석열 총장 앞에 왔다’고 하지 않았나. 이건 안 대표를 견제하는 가장 강력한 멘트다. ‘너는 아니야’ 이렇게 말한 거다”라고 주장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