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욱 사건 반전…해당 여성 “불미스러운 일 없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입력 2021-01-11 18:25수정 2021-01-11 18: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무소속 김병욱 의원의 성폭행 의혹과 관련해 피해자로 지목된 여성이 “김 의원과 불미스러운 일이 없었다. 피해자라는 표현을 삼가달라”고 밝혔다.

현재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실에서 일하는 이 여성은 11일 당 보좌진협의회를 통해 기자들에게 입장문을 전했다.

그는 입장문을 통해 “더 이상의 억측을 자제해주기를 바란다. 당사자 의사는 물론, 사실관계조차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허위사실 유포로 인해 고통 받고 있는 제 입장을 생각해 달라. 피해를 받은 사실이 없으므로, 피해자라는 표현은 삼가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김 의원도 이날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관계자를 허위사실 유포로 고소했다.

주요기사
앞서 가세연 측은 지난 6일 김 의원이 국회의원 보좌관이던 2018년 10월 국정감사를 위한 출장 중 경북 안동시의 모 호텔에서 술을 함께 마신 다른 의원실 인턴 비서를 성폭행했다는 목격자 제보가 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즉각 “전혀 사실이 아니다. 민형사상 조치를 취하겠다”며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김 의원은 당에 부담을 주지 않겠다며 지난 7일 국민의힘에서 자진 탈당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