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선박 나포 협상’ 앞둔 외교차관 “상황 쉽지 않다”…이란 측 속내는

입력 2021-01-10 21:51업데이트 2021-01-10 21:5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이 9일 밤 인천국제공항에서 이란에 억류 중인 한국 선박과 선원의 조기 석방을 논의하기 위해 이란으로 출국하고 있다. 최 차관은 화학운반선 ‘한국케미호’과 우리 국민 5명을 포함한 선원 20명의 억류 해제 문제를 놓고 이란 당국과 교섭에 들어갈 계획이다. 2021.1.9/뉴스1 © News1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이 이란 혁명수비대에 의해 나포된 한국 선박과 국내에 동결된 이란 원유 수출대금 문제 협상을 위해 10일 이란 수도 테헤란으로 출국했다. 12일까지 이란에 머물면서 카운터파트인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교부 차관 등 고위급 관계자들을 면담할 계획이다.

최 차관은 출국 전 기자들과 만나 “상황이 엄중하고 쉽지 않다. 주요 인사들과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누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란 정부가 무엇을 원하는지 현장에서 들어보고 우리가 할 수 있는 일과 미국과 협의해야 할 사안을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란 측 속내 파악이 쉽지 않은 가운데 이란이 요구하는 한국 시중은행에 동결된 원유 수출대금 약 70억 달러(약 7조6400억 원) 지급 문제는 미국과의 협상이 필요하다는 정부 입장을 재차 밝힌 것이다.

앞서 8일 이란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최고지도자가 미국‧영국산 백신을 신뢰할 수 없다는 이유로 수입금지 조치를 내린 데 이어, 이튿날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도 “안전한 백신을 구매하겠다”라고 밝히면서 한국 정부도 이란 측 속내 파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란이 국제 거래 제재에 해외 백신 구매가 어려워지자 강경론을 앞세워 내부 결집에 나선다는 해석이 우세하다. 그만큼 한국 측이 제시할 수 있는 협상카드가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이란 혁명수비대(IRGC) 소속 고속정 한 척이 한국케미이 바짝 붙이 있다. © 뉴스1
애초 정부는 이란 원유 수입대금 지급을 위해 코로나19 백신 공동 구매 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COVAX) 퍼실리티에 이란 대신 납부하는 방안을 논의해왔다. 만약 이란 측이 수입선을 중국이나 러시아로 돌릴 경우 자금 활용‧지급 방안을 새로 마련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 때 한국 동결자금 활용 방안이 나오기 쉽지 않은 만큼, 결국 선박 나포 문제가 이란과 미국의 핵협상에 연계돼 장기화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한국 대표단 방문을 두고 이란 현지 언론은 양국 관계가 동결자금 지급 문제를 두고 얼어붙었다는 점을 집중 조명했다. 10일 이란 관영 IRNA통신은 한국 대표단 방문을 알리는 기사를 통해 “그동안 양국 관계는 우호적이었으나 지난 10개월간 한국 정부가 이란에 그다지 긍정적이지 않은 입장을 보여 관계에 기복이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2018년 5월 미국 측의 이란 핵합의(JCPOA) 일방 탈퇴로 대이란 제재가 복원된 뒤 양국 관계가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국제 거래제재 영향으로 한국 내 동결자금 활용이 어렵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한국 측이 대안을 마련해올 것을 촉구하는 메시지로 해석된다.

로이터통신은 9일 이란 의회에서 미국이 다음달 21일까지 대이란 국제 거래 제재 해제에 착수하지 않으면, 이란에 파견된 국제원자력기구(IAEA) 핵 사찰단을 추방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보도했다. 미국발 국제 재재에 동결된 이란 원유 수입대금 지급 문제를 풀기 위해선 미국의 협조가 필요한데, 이란 측 강경발언과 실제 행동에 따라 미국과의 관계가 경색될 시 선박 나포 협상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카이로=임현석특파원 lh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