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中-러 군용기 19대 KADIZ 무더기 진입

입력 2020-12-23 03:00업데이트 2020-12-23 19: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中 폭격기-러 전투기 등 떼지어 오전 8시부터 7시간 들락거려
軍 “전투기로 대응… 中 사전통보”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 19대가 대규모로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진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 러시아 군용기가 연합훈련을 명분으로 함께 KADIZ에 진입한 것은 지난해 7월 이후 1년 5개월 만이다. 중국 러시아 군용기가 이번처럼 무더기로 진입한 건 이례적이다.

22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경 H-6 폭격기 등 중국 군용기 4대가 이어도 서쪽에서 KADIZ에 진입했다. 이 중 2대는 울릉도 동쪽 일대를 지나 러시아 TU-95 폭격기 2대와 함께 비행하면서 KADIZ를 이탈했다. 러시아 군용기는 수호이(SU) 계열 전투기, TU-95 폭격기 등 15대가 KADIZ 북쪽으로 진입했다. 이 가운데 중국 군용기와 만나 KADIZ를 벗어났던 TU-95 폭격기 2대는 이탈 경로를 그대로 되짚어 재진입했다가 독도 북동쪽으로 빠져나갔다. 양국 군용기들이 모두 KADIZ를 벗어난 건 이날 오후 3시 20분경이 되어서였다.

합참은 “이 군용기들이 우리 영공을 침범하지는 않았다”며 “중국 측은 이날 KADIZ 진입 전 한중 간 직통망을 통해 통상적인 훈련이라고 통보해 왔다”고 밝혔으나 러시아 군용기들은 무단 진입했다. 방공식별구역은 주권이 인정되는 영공은 아니지만 영공 침범이나 우발적 충돌을 방지하기 위해 임의로 설정한 구역이다.

이에 군은 F-16, KF-16, F-15K 등 전투기들을 출동시켜 경고 방송을 하고 중국 러시아 군용기들을 추적 감시했다. 외교부와 국방부도 중국과 러시아 측에 유감을 표명하고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 합참 관계자는 “중국과 러시아의 연합훈련으로 평가한다”며 “러시아와의 직통망 구축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