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력형 게이트 아닌, 단순 사기사건”…민주당, 옵티머스 수습 ‘안간힘’

이은택기자 입력 2020-10-16 17:20수정 2020-10-16 17: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스1
라임 및 옵티머스 사모펀드 사건과 관련해 여권 정치인의 이름이 속속 거론되자 더불어민주당은 “권력형 게이트가 아니라 단순 사기사건”으로 평가절하하며 파장의 확산을 막는 데 안간힘을 쓰고 있다. 연일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국민의힘을 향해선 ‘야권 연루설’을 제기하며 역공을 폈다.

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16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권력형 게이트가 되려면 대통령의 친인척이라든지 혹은 최순실처럼 특수 관계자라든지, 비서실장처럼 권력의 정점에 있는 사람들이 부당한 압력을 넣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누차 이야기 하지만 (옵티머스) 자문단이라는 양반들이 지금 BH(Blue House·청와대), 여당 핵심과 무슨 관계가 있느냐”며 여권 연루설을 적극 부인했다. 진 장관과 민주당 의원의 옵티머스 투자에 대해서는 “그분들은 피해자 아니냐”고 재차 강조했다.

민주당은 이 사건과 관련해 당 차원의 대응이나 언급을 최대한 자제하고 있다. 펀드 환매 사태에 따른 피해자 규모가 크고, 여권 인사 연루설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일단 검찰 수사를 지켜보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민주당 관계자는 “회의에서도 공개 발언 외에는 옵티머스 관련 언급이 오가지 않는다”고 전했다.

야당의 공세에 대해서는 ‘뻥튀기’라고 비난하며 태세 전환을 시도했다. 최 대변인은 “권력형 게이트라고 하는 건 야당의 뻥튀기 주장”이라고 말했다. 또 “박근혜 직속 청년위원장이라는 사람이 (옵티머스 관련) 로비스트로 조사받는다는데, 국민의힘 충북지당에 뭐를 맡고 있다더라”며 “그럼 국민의힘 게이트냐”고 반문했다. 강선우 대변인도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현직 검사와 검사장 출신 야당의 유력 정치인을 상대로 수 억 원 대의 로비를 했다는 언론 보도가 있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가 왜 필요한지 여실히 보여준 사례”라고 논평했다.

주요기사
이은택기자 nab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