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조속한 남북 공동조사, 군통신선 복구·재가동 요청"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9-27 17:21수정 2020-09-27 18: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文대통령, 긴급안보장관회의 주재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1차장. 2020.9.24/뉴스1 © News1
청와대는 27일 북한 군의 해양수산부 공무원 총격 사망 관련, 조속한 진상규명을 위한 공동조사 및 단절된 군통신선의 복구와 재가동을 북측에 요청키로 했다.

서주석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긴급 안보관계장관 회의 소집 결과’를 발표했다.

서 차장은 이날 회의 결정사항에 대해 “북측의 신속한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했다.

이어 “남과 북이 각각 파악한 사건 경위와 사실관계의 차이점이 있으므로 조속한 진상 규명을 위한 공동조사를 요청한다”며 “남과 북이 각각 발표한 조사 결과에 구애받지 않고 열린자세로 사실관계를 함께 밝혀내기를 바란다. 이를 위한 소통과 협의 정보 교환을 위해 군사통신선의 복구와 재가동을 요청한다”고 했다.

주요기사
또 “시신과 유류품 수습은 사실 규명을 위해서나 인도주의적 배려를 위해 최우선으로 노력을 기울여야 할 일”이라며 “남과 북은 각각 해역에서 수색에 전력을 다하고 필요한 정보를 교환함으로써 협력해나가길 바란다”고 했다.

아울러 “NLL인근 해역에서 조업 중인 중국 어선들도 있으므로 중국 당국와 어선에 대해서도 시신과 유루품 회수에 협조를 요청한다”고 했다.

이날 회의는 오후 3시부터 4시 30분까지 진행됐으며 서욱 국방장관과 박지원 국정원장,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 등이 참석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