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상황에 책임” 노영민 실장 등 靑 수석 비서관 5명 일괄 사의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8-07 13:35수정 2020-08-07 14: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스1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 전원이 7일 오전 일괄로 사의를 표명했다.

강민석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비서실 소속 강기정·윤도한·김조원·김거성·김외숙 수석 이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최근 상황에 대한 종합적인 책임을 지겠다는 뜻이다”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의 수용 여부에 대해서는 “결정을 언제쯤 내릴지 알 수 없다”며 “반응을 알려드리기 어렵다”고 했다.

주요기사
사의 이유로 밝힌 ‘최근 상황’이 부동산 문제냐?는 물음에는 “최근 상황을 종합적으로 책임을 지겠다는 뜻이다. 노 실장이 종합적으로 판단했다”고 답했다.

사의가 받아들여진다면 후임자에 대한 검증 등 국정공백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이에 강 대변인은 “사의를 수용할지 여부는 문 대통령이 결정하실 것이다. 시기나 모든 것 또한 대통령이 판단할 내용”이라고 전했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