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성추행 증언 서면제출 용의”… 뉴질랜드 거부

한기재 기자 입력 2020-08-01 03:00수정 2020-08-01 09: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질랜드, 관계자들 직접 조사 함께 당시 CCTV자료 제출도 요구
정부는 “보안문제로 어렵다” 고수
“쉬쉬하다 외교 갈등으로 번져” 지적
© 뉴스1
2년 반 남짓 쉬쉬하던 한국 외교관의 성추행 혐의가 뒤늦게 드러나면서 한국과 뉴질랜드 간 외교 갈등이 커지고 있다. 최근 수년간 외교관의 성 추문이 잇따르는데도 외교부가 “말할 수 없다”는 미온적인 대응으로 사태를 악화시킨 만큼 이번 기회에 외교부 문화를 근본적으로 쇄신할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31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외교부는 외교관 A 씨가 2017년 말 뉴질랜드 주재 한국대사관에 근무할 당시 현지 채용 백인 남성을 세 차례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것과 관련해 당시 대사관 관계자들의 증언을 받아 이를 서면 자료로 뉴질랜드 정부에 제공할 수 있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하지만 뉴질랜드 정부는 관계자들에 대한 직접 조사와 폐쇄회로(CC)TV 영상 자료를 요구하며 이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관계자는 “대사관 보안 문제와 외교 관례로 볼 때 요구를 수용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뉴질랜드 정부는 한국에 실망했다는 입장이다.

상황이 이런데도 외교부 당국자들은 기자들과 만나 “사실관계 확인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말할 수 있는 게 없다”는 태도를 보였다. 사건 발생 2년 반여 만에 한국과 뉴질랜드 정상 간 통화에서 뒤늦게 드러난 사건에 대해 이제야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는 말만 되풀이하는 것에 대한 비판이 적지 않다. 외교부가 2018년 감사를 통해 A 씨의 비위 의혹을 발견했을 때 제대로 조사하지 않았다가 사태가 일파만파로 커졌다는 것이다.


외교부는 2017년 주에티오피아 대사의 성추행 사건이 터졌고 2018년엔 주파키스탄 대사관 외교관이 부하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았다. 지난해에도 캄보디아와 일본 공관에서 직원의 성추행 혐의가 적발됐다. 해외 공관이 많아 도덕적 해이 등 관리의 사각지대가 생겨나는 구조적 문제를 뿌리 뽑기 위해 공관 감사를 대폭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주요기사

한기재 기자 record@donga.com
#뉴질랜드#외교관 성추문#외교 문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