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기 “조국 압수수색 당일 윤석열, 曺낙마 이야기했다”

위은지 기자 입력 2020-07-03 03:00수정 2020-07-03 09: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검 “朴 선처요청에 원론적 답변만”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사상 두번째 수사지휘를 받은 검찰총장으로 기록된 윤석열 검찰총장. ⓒ News1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해 8월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의혹으로 압수수색을 한 당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만났으며, 윤 총장이 ‘조 전 장관을 낙마시켜야 한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주장했다. 박 전 장관은 2일 공개된 한 인터넷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8월 27일 오후 서초동 인근에서 윤 총장을 1시간 넘게 만났다”면서 “윤 총장은 ‘사모펀드는 사기꾼들이나 하는 것이다. 어떻게 민정수석이 그런 걸 할 수 있느냐’는 얘기만 반복했다”고 말했다. 이어 “(윤 총장의) 결론은 ‘조국 후보자는 법무부 장관으로 안 맞다’는 거다. 낙마라고 이야기했다”고도 했다.

대검은 “윤 총장은 박 전 장관의 조 전 장관에 대한 선처 요청에 대해 원론적인 답변을 했을 뿐이다”고 반박했다.

위은지 기자 wizi@donga.com

관련기사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검찰#윤석열 검찰총장#조국 전 법무부 장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