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인국공 사태와 내 아들 英 유학이 무슨 관계냐”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6-30 15:46수정 2020-06-30 16: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 자식 가족털기의 명수들에게 먹잇감으로 내 줄 생각 추호도 없어”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0일 ‘인천국제공항공사 직고용 사태’가 자신 아들의 해외유학으로 번지자 “제가 주장한 노동시장 이중구조 혁파와 제 아들 유학이 무슨 관계가 있는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족털기 말고는 할 줄 아는 게 없나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제 자식을 가족털기의 명수들에게 먹잇감으로 내 줄 생각은 추호도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김 의원은 26일 ‘공사 보안검색 요원의 직고용이 공정하지 않다’는 주장에 대해 “공정하지 않다고 하는데, 그렇지 않다”며 “조금 더 배우고 필기시험 합격해서 정규직이 됐다고 비정규직보다 2배가량 임금을 더 받는 것이 오히려 불공정하다”고 주장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김 의원을 향해 “똑같이 국회로 출근하면서 왜 보좌관이랑 국회의원이랑 연봉이 다르냐”는 등 비판의 메시지를 전했다. 특히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김 의원 아들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을 통해 영국 유학,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관람 등 개인 신상이 퍼졌고, 관련한 언론 보도도 이어졌다.

주요기사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이날 “일고의 가치도 없는 흠집내기에다, 아들도 몸이 좋지 않은 어머니 걱정한다고 대응하지 말라고 했지만, 한마디만 하겠다”고 적었다.

그는 “아들은 영국에 가서 축구 스포츠마케팅을 전공했고 5년 전 귀국했다”며 “그런데 그런 일자리가 적은 우리나라에서는 직장 구하기가 쉽지 않아 평창 올림픽 때 잠깐 비정규직 일을 한 것 빼고는 아직도 혼자 일자리를 찾아보겠다고 여기저기 알아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짜뉴스와 견강부회로 청년들의 분노를 이용하고, 세상을 바꾸려는 정치인들을 몰락시키기 위해 본질과 벗어난 가족사를 들먹이며 사실을 왜곡하는 조선일보의 행태를 규탄한다”며 “조선일보는 청년과 노동자의 편일 리 없는 기득권 수호자일 뿐”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가족 공격에도 굴하지 않고 저는 계속 노동시장 이중구조 혁파를 방해하는 미래통합당에 끝까지 맞서겠다”며 “앞뒤 싹둑 자르고 필요한 말만 골라 사실을 왜곡하는 ‘발췌전문일보’와 같은 언론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언론개혁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