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추미애가 문민장관? 전두환 짓 하면서 무슨…”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6-30 09:53수정 2020-06-30 10: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민주화운동은 그 시절에 했어야지
그땐 고시공부 하더니 제 와서 웬 군부독재 타령이냐”
“무능장관 방치하는 대통령은 각성하라”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왼쪽)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진=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30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자신을 ‘문민 장관’이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군사정권 끝난 지가 30년이 넘었건만, 문민장관은 또 뭔 소린지”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민이라는 말은 김영삼 정부 이후에 들어본 적이 없는 단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추 장관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사 출신 장관’과 ‘문민 장관’을 구별하며 “검사 장관은 대검찰청과 방향이 같은 경우가 많다. 문민 장관은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강제수사와 별건수사, 인권침해를 시정하는 내용이 많다”고 주장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이날 “추미애 장관은 아직도 군부독재랑 싸우는 모양”이라며 “민주화운동을 하려면 그 시절에 했어야지. 그땐 열심히 고시공부만 하더니, 이제 와서 웬 군부독재 타령이냐”라고 반박했다.

특히 “윤석열 검찰총장은 전두환이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했다”라며 “문민총장을 탄압하는 전두환 짓 하는 게 누구냐”고 따져물었다.

주요기사

그는 “문민총장 탄압하는 독재장관 물러가라! 권력비리 은폐하는 흥신소장 자폭하라! 무능장관 방치하는 대통령은 각성하라”고 말하며 “난 운동권 언저리에 있던 짬밥이 나온다”고 덧붙였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