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강성 골수친노’ 조기숙까지 돌아섰으면 상황 심각”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6-29 15:31수정 2020-06-29 15: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동아일보DB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는 29일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홍보수석을 지낸 조기숙 이화여대 교수가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한 것과 관련해 “조기숙 교수가 돌아섰으면 상황이 심각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분은 옆에서 지켜봐주기 민망할 정도로 강성 골수친노”라고 조 교수를 소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조 교수는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했다. 조 교수는 “문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와 부동산에 대해 대화할 기회가 있었다”며 “‘일본처럼 우리도 집값이 폭락할 테니 집을 사지 말고 기다리라’고 문 대통령이 말씀하셨다고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일본 신도시의 몰락을 수도권 집중이 높은 우리나라에 적용하는 것, 이게 상식적으로 말이 되나”라며 “대통령이 참모로부터 과거 잘못된 신화를 학습하셨구나, 큰일 나겠다 싶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조 교수의 페이스북 글을 본 일부 문 대통령 지지자들은 ‘배신자’, ‘토착왜구’, ‘안 불러줘서 삐쳤네’, ‘곧 미통당 갈 것’ 등의 날 선 반응을 보였다. 현재 조 교수의 글은 삭제된 상태다.

진 전 교수는 이 같은 문 대통령 지지자의 반응을 지적하며 “이게 거의 조건반사라, 파블로프의 개가 종소리에 침을 흘리듯, (문 대통령 지지자들도) 비판이라는 자극에 저렇게 반응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자극-반응. 생물학적 필연성”이라며 “문 대통령 지지자들에게 ‘비판’이란 그 의미를 파악해 논리적으로 반박할 언어 현상이 아니라, 조건반사를 일으키는 자극, 즉 자동적인 신체반응을 촉발시키는 신호현상일 뿐”이라고 혹평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