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정진석-박덕흠, 사돈 됐다…“조용한 결혼식 진행”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6-23 08:12수정 2020-06-23 08: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진석 의원(좌)과 박덕흠 의원. 사진=뉴스1
충청권 중진 의원인 미래통합당 정진석 의원(5선·충남 공주부여청양)과 박덕흠 의원(3선·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이 사돈을 맺었다.

22일 통합당에 따르면 정 의원 장녀와 박 의원 장남은 전날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예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여러 상황을 고려해 가족과 친인척 등만 참석해 조용히 치른 것으로 알려졌다. 동료 의원 등 정치권에도 청첩장을 보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두 의원은 이날 오후 의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결혼 소식을 전하면서 “양가에서 조용히 가족들끼리만 결혼식을 진행키로 결정해 많은 분을 모시지 못한 점에 죄송한 마음이 크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들은 “괜히 여러분께 부담을 드리는 건 아닐까 걱정이 앞섰고, 또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으로 찾아오신 분들의 건강에 혹여나 누를 끼치게 될까 우려스러운 마음도 컸다”며 “너무 섭섭하게 생각지는 마시고, 너그러운 마음으로 이해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양해를 구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