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원하는 국민들 많다” 정치인 윤미향이 공개한 편지 보니…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6-02 14:50수정 2020-06-02 15: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 개원 소식을 알리며 지지자들에게 받은 응원 편지를 공개했다.

윤 의원은 2일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국회를 개원했다. 여러가지 상황이 쉽지 않지만 의원회관 530호 윤미향 의원실은 현재의 상황에서 최선을 다해 성실하게 의무를 다하기 위해 분주했다”면서 “아직 자리가 잡히려면 시간이 더 걸리겠지만, 더 노력하려 한다. 지켜봐주시고 응원해 주시면 더 큰 힘 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개원을 축하하며 보내주신 화분, 메세지, 전화, 일일이 찾아와 응원해 주신 의원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자신이 받은 응원 편지를 함께 게시했다.


편지에는 민주당 권리당원이라고 밝힌 한 지지자가 “당선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 그동안 맘고생 많으셨을 텐데 의원님을 응원하는 국민들이 훨씬 많다는 거 잊지 마시고 힘내시길 바란다”고 썼다.

주요기사

또다른 민주당 권리당원도 “국회에서 당당하게 의정 활동하는 모습 보여달라. 항상 응원하겠다. 지치지 말기. 포기하지 말기. 끝까지 함께 하기”라며 윤 의원을 응원했다.

누구인지 밝히지는 않았지만 서투른 글씨로 “축하합니다”라고 적힌 편지도 있었다.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을 지냈던 윤 의원은 회계부정 등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모두 부정하며 의원 임기를 시작했다.

21대 국회 개원 첫날인 지난 1일에는 본래 자신이 운영하던 페이스북과는 별개로 소개란에 ‘정치인’이라고 적은 새 페이스북 계정을 개설했다. 첫 게시글은 “지난 2012년 모금을 위한 ‘나비기금’ 계좌를 개인 명의로 개설하긴 했지만, 혼용하지는 않았다”며 ‘아파트 구입 자금 출처’ 의혹을 해명한 것이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