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통’ 강창일 “위안부 문제, ‘피해자중심주의’ 고민해야 할 시점”

윤다빈 기자 입력 2020-05-26 18:11수정 2020-05-26 18: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권의 대표적인 일본통 중 한 명인 민주당 강창일 의원은 26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전날 기자회견에 대해 “정부가 그동안 위안부 문제 해결에 있어서 내세웠던 대원칙인 ‘피해자중심주의’라는 것을 고민해야 할 시점”이라고 했다.

강 의원은 이날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으로) 피해자중심주의를 내세운 정부가 그동안 피해자분들과 얼마나 직접 접촉해왔느냐의 문제가 나올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위안부 할머니들을 대표해서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이 있는 걸로 알아 주로 정대협과 접촉했을 것”이라며 “이번에 드러난 것을 보면 정대협이 피해자 할머니들을 완벽하게 대변하는 기구는 아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정대협 등과의 논의를 통해 정부가 2018년 한일 위안부 합의를 사실상 폐기한 가운데 향후 정부가 직접 피해자 의견수렴으로 해법을 모색해야 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한일의원연맹 회장을 지낸 강 의원은 ‘윤미향 사태’가 한일 관계에 끼칠 영향에 대해 “이런 문제가 한일 관계, 위안부 문제에 찬물을 끼얹으면 안 된다”며 “한국과 일본 내에서 이 문제를 악용하려는 우익 세력이 있을 수 있지만 크게 영향을 끼칠 순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를 계기로 공동 대응을 위한 협력 체계를 만들어 한일 관계를 좋은 방향을 풀어나갈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