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통합당 비대위원장 수락…“당과 나라 살리는데 온 힘 쏟겠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22 17:30수정 2020-05-22 19: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가 22일 비상대책위원장직을 수락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에 있는 김 내정자 사무실을 찾아 당 비대위원장직 수락을 요청했다.

주 원내대표는 김 내정자에게 “압도적 찬성으로 비대위 출범에 힘이 실렸다”고 말했고, 김 내정자는 “당을 살리고 나라를 살리는 데 온 힘을 쏟겠다”고 화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내정자는 주 원내대표를 만난 뒤 기자들에게 “(비대위원장직을) 수용한다”며 “최선을 다해 당을 다시 정상 궤도에 올리는 데 남은 기간 동안 열심히 노력해보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통합당이 비대위 임기를 내년 4월 7일 재보궐선거까지 보장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서는 “이러고 저러고 딴 얘기할 것 없이 일단은 수용한다”고 했다.

앞서 통합당은 이날 오전 당선자 워크숍에서 김종인 비대위 출범을 최종 결정했다.

주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종인 전 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우리 당 비대위원장으로 내년 재보궐 선거 때까지 모시기로 압도적으로 결정됐다”고 알렸다.

이미 지난달 28일 ‘김종인 비대위’ 전환이 결정됐지만, 비대위 임기를 두고 당과 김 위원장이 갈등을 빚어왔다. 김 위원장은 대권 후보를 만들 때까지 전권을 줄 것을 요구했다.

통합당은 오는 28일경 전국위원회를 열어 현재 당헌에 규정돼 있는 전당대회 개최 일정(오는 8월 31일 전) 부분을 삭제하고 ‘김종인 비대위’ 체제로 전환할 방침이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