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朴대통령 이란 방문 히잡 착용 “방문국가 문화 존중”

입력 2016-04-23 14:37업데이트 2016-04-23 14: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내달 1∼3일 이란을 국빈 방문하는 박근혜 대통령이 체류 기간 ‘히잡(hijab)’을 착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외교라인에서는 이슬람 국가인 이란 방문을 앞두고 박 대통령의 복장 문제에 대해 내부적으로 논의, 이런 방침을 정했다고 연합뉴스가 정부 관계자를 통해 23일 전했다.

박 대통령의 히잡 착용 결정은 양국 관계 발전을 도모하는 차원에서 방문국의 문화를 존중하는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박 대통령은 지난해 3월 중동 4개국 순방 중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이슬람 사원인 그랜드모스크를 방문했을 때 히잡의 일종인 ‘샤일라’를 쓴 적이 있다.

다만, 이번에는 이란 체류 기간 내내 사용하게 된다는 점에서 UAE 때와는 다르다. 이란에서는 이슬람 율법에 따라 여성의 경우 히잡으로 머리카락을 가리는 것이 의무화돼 있다. 실제 이란 측은 박 대통령의 방문 문제를 협의할 때부터 박 대통령이 이슬람 문화에 맞게 복장을 착용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1979년 이란혁명으로 친서방적인 팔레비 왕조가 붕괴된 이후 이란은 ‘정교일치 이슬람 공화국’이 됐으며 이슬람 율법에 따라 여성의 경우 히잡으로 머리카락을 가리는 것이 의무화돼 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