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서울시장 단일후보에 박원순 선출

동아일보 입력 2011-10-03 19:59수정 2015-05-22 10: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원순 52.15% 박영선 45.57% 최규엽 2.28%…與 나경원과 격돌 야권의 10·26 서울시장 보선 단일 후보로 시민사회 박원순 후보가 선출됐다.

박원순 후보는 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서울시장 야권단일후보 선출 국민참여경선에서 민주당 박영선 후보를 누르고 야권 단일 후보로 확정됐다.

박원순 후보는 이날 경선에서 최종 득표율 52.15%를 기록하면서 45.57%를 얻은 박영선 후보를 6.58% 포인트 앞서며 서울시장 보궐선거 본선 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민주노동당 최규엽 후보는 2.28%를 얻는데 그쳤다.

주요기사
경선 최종 득표율은 일반 시민 여론조사(30%), TV토론후 배심원 평가(30%), 국민참여경선(40%)을 합산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앞서 지난달 30일 공개된 배심원단 평가에서도 박원순 후보는 54.4%의 지지로 박영선 후보(44.1%)에 10.3% 포인트 앞선 바 있다.

최종 집계 결과 박원순 후보는 여론조사(57.65%)에서 박영선 후보(39.70%)를 17.95% 포인트 차이로 크게 앞서면서 현장투표로 실시된 국민참여경선의 열세(46.31% 대 51.08%)를 만회하면서 1위를 차지했다.

박영선 후보는 당 차원의 지원과 이명박 정권 심판의 적임자임을 내세우는 전략으로 현장 투표에서는 승리했으나 여의도 정치의 한계 극복을 내세운 박원순 후보의 바람을 끝내 극복하지 못했다.

박원순 후보는 경선 승리 후 기자회견을 갖고 "이제 우리가 한나라당과 이명박 정부를 넘어 새로운 시대를 열 수 있다는 믿음을 갖게 됐다"며 "우리는 10월 26일 옛 시대의 막차를 떠나보내고 새 시대의 첫 차를 타고 떠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 입당 여부에 대해서는 "야당 단일후보가 된 만큼 민주당, 그리고 다른 야당과 함께 선거를 치를 것"이라고 부정적인 입장을 견지하면서도 "민주당을 중심으로 크고 넓게 정치를 바로 세우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새로운 시대는 그냥 오지 않는다. 새로운 생각, 가치, 방법은 수많은 장애물과 방해를 넘어 완성된다"며 "앞으로 서울시정 10년은 사람을 위해 도시를 바꾸는 10년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