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삼성전자, 30대 상무-40대 부사장 대거 전진 배치…임원 198명 인사

입력 2021-12-09 09:40업데이트 2021-12-09 09:5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022년 정기 임원인사 발표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삼성전자는 9일 임원 및 연구개발(R&D) 전문가 펠로우(Fellow), 마스터(Master)에 대한 2022년 정기 임원 인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직급·연차와 무관하게 성과가 크고 성장 잠재력을 갖춘 30대 상무·40대 부사장 등 젊은 리더를 대거 배출했다.

이날 삼성전자는 부사장 68명, 상무 113명, 펠로우 1명, 마스터 16명 등 총 198명을 승진시켰다. 2021년 정기인사 당시 부사장 31명, 전무 55명, 상무 111명, 펠로우 1명, 마스터 16명을 승진시켰던 데 비해 신규 임원 수를 대폭 늘렸다. 삼성전자는 “성과주의 원칙 하에 미래 지속 성장을 위한 리더십 보강을 위해 큰 폭의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앞서 정기 사장단 인사에서와 마찬가지로 주요 보직 연령대를 낮춰 세대교체 기조도 이어졌다. 부문별로 개발·기획 역량을 갖춘 30대 젊은 임원을 적극 발굴했다.

조직 내 다양성과 포용성 강화 차원에서 외국인 및 여성에 대한 승진 문호 확대 기조도 유지했다. 전체 외국인·여성 임원 숫자는 지난해 10명에서 올해 17명으로 늘었다.

소프트웨어 중심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소프트웨어 분야별 우수 인력을 발탁하고 고객경험 역량 강화를 위해 관련 분야 주요 보직장들을 승진시켰다.

회사 기술력을 대표하는 R&D 부문 최고 전문가로 펠로우 1명, 마스터 16명을 선임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달 말 인사제도 개편에서 능력 중심의 수평적 조직 문화를 구축하고 젊고 우수한 경영자 육성을 가속화하기 위해 부사장·전무 직급을 통합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이번 인사 때부터 부사장 이하 직급 체계는 부사장-상무 2단계로 단순화된다. 삼성은 2001년 이사·이사보 직급을 폐지했으며 2008년 상무보 직급을 없애 그간 상무, 전무, 부사장 임원 체계를 운영해왔다.

곽도영 기자 now@donga.com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람속으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