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우주공학 ‘최고 자격증’ 딴 공군 준사관

신규진 기자 입력 2021-01-14 03:00수정 2021-01-1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제기술사’ 취득 최동인 준위… 요건 까다로워 국내 보유 3명뿐
공군 준사관이 항공우주공학 분야의 최고 자격증이라고 불리는 ‘항공우주공학 국제기술사’ 자격을 취득했다.

13일 공군에 따르면 주인공은 공군 군수사령부 항공자원관리단 소속 최동인 준위(45·준사관 101기·사진). 항공우주공학 국제기술사는 국제엔지니어링연맹(IEA)에서 국가 간 원활한 기술 및 인력 교류를 위해 만든 국제 통용 자격이다. 취득 시 IEA 회원국 항공기 엔진 설계와 연구개발 업무를 수행할 수 있게 된다. 7년 이상 관련 분야 실무경력, 2년 이상 책임기술자 실무경력 등 자격 취득 요건도 까다로워 이 자격증을 보유한 인력은 최 준위를 포함해 국내에 3명밖에 없다.

1993년 임관한 그는 지금까지 항공기 엔진정비 관련 임무를 수행해 온 베테랑이다. 최 준위가 근무 중인 항공자원관리단은 공군 무기체계의 안정적 운용을 위해 군수지원 업무를 담당하는 부대다. 2006년부터 최 준위는 F-15K, KF-16 등 공군 전투기 엔진의 기술 지원과 관리 업무를 담당하는 무기체계 전문가(SS)로 근무하고 있다. 항공기 엔진정비 임무를 수행하면서 그는 대한민국의 기술과 역량으로 항공기 엔진을 직접 개발해보고 싶다는 꿈을 꾸게 됐다고 한다.

최 준위는 “이 순간에도 무기체계 관리를 위해 불철주야 현장에서 열정을 쏟고 계시는 선후배와 주변 동료들에게 감사하다. 공군의 항공기 엔진 분야 발전을 위해 끊임없이 자기 계발을 이어 나가겠다”고 했다.

주요기사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
#항공우주공학#공군#준사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