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글에 미온 대응… 역풍 맞은 저커버그

곽도영 기자 입력 2020-06-03 03:00수정 2020-06-03 06: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트럼프 “발포” 시위 비판 페북 글… 저커버그 “표현의 자유” 조치 안해
트윗 차단한 잭 도시 CEO와 대조… 페북 직원 수백명 항의성 파업
임원들도 “마크 틀렸다” 공개 비판
지난달 29일(현지 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페이스북에 올린 시위 관련 강경 게시물에 페이스북 본사가 들끓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약탈이 시작되면, 총격도 시작된다(When the looting starts, the shooting start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미국 전역에서 일어나고 있는 폭력 시위에 대해 올린 페이스북 게시글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정치적으로 올바른가의 논란과 더불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가 표현의 자유를 어디까지 허용해야 하는가의 논란도 불붙었다.

1일(현지 시간) 뉴욕타임스(NYT),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수백 명의 페이스북 직원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총격 운운한 게시물 방치를 반대하며 근무 거부 의사를 밝혔다. 대부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재택근무 중인 상황에서 프로필 메시지와 e메일 자동 회신을 통해 이번 사태에 항의하는 의미로 파업을 하고 있음을 밝히는 방식이다.


지난달 25일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 살던 흑인 조지 플로이드 씨(46)가 백인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사망하면서 미국 전역은 항의 시위로 들끓고 있다. 문제가 된 게시물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말 폭력 시위가 과열 양상으로 접어들자 페이스북에 올린 글들로, “약탈 행위를 계속하면 발포하겠다”거나 “지자체장들이 강경대응하지 않으면 연방 정부가 개입해 군사력을 사용하겠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주요기사

트럼프 대통령은 같은 내용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도 올렸으나 잭 도시 트위터 최고경영자(CEO)가 지시해 해당 트윗을 차단했다. 앞서 트위터는 지난달 26일 트럼프 대통령이 우편투표가 선거 조작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쓴 글에 ‘팩트 체크를 해보라’는 문구를 첨부하는 등 적극 대응하기도 했다.

하지만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사진)는 직원들의 항의에도 불구하고 지난달 29일 페이스북 게시글을 통해 “개인적으로는 이처럼 분열을 초래하는 선동적인 수사에 부정적이지만, 나는 개인으로서가 아닌 표현의 자유를 주창하는 기업의 리더로서 대응할 책임을 갖고 있다”며 유보적 입장을 밝혔다.

페이스북 내부는 들썩이고 있다. NYT가 입수한 페이스북 내부 게시판 글에서 한 직원은 “흑인 시위에 대한 폭력을 변호하는 대통령의 표현은 표현의 자유로 지켜낼 가치가 없다”며 “흑인 직원들과 도덕적 양심을 가진 모든 이들을 대변해 마크가 해당 게시글을 내리기를 요구한다”고 썼다.

라이언 프리타스 뉴스피드 제품디자인 이사 등 임원들의 일부도 “마크는 틀렸다”고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NYT 등 외신들은 “15년 전 페이스북이 설립된 이래 마크 저커버그 리더십에 대한 가장 심각한 도전”이라고 이번 사태를 표현했다.

곽도영 기자 now@donga.com
곽도영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트럼프#저커버그#페북 직원 항의성 파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