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조슈아 웡 “보안법 이후 홍콩 상황, 40년전 광주보다 위험”

베이징=성혜란 특파원 입력 2020-06-01 03:00수정 2020-06-01 04: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우산혁명’ 주역 본보 인터뷰
“법 시행땐 난 베이징 감옥 갇힐것… 한국정부 침묵 말고 인권 수호를”
“홍콩 민주화 시위 지지해 달라” 2014년 홍콩 민주화시위 ‘우산혁명’을 이끈 조슈아 웡 홍콩 데모시스토당 비서장, 네이선 로 전 입법회 의원, 아그네스 차우(왼쪽부터)가 지난달 30일 홍콩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지난달 28일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을 강행한 후 한국 언론과 첫 인터뷰를 가진 웡 비서장은 동아일보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홍콩이 40년 전 한국 광주보다 더 위험해질 것”이라며 “한국 정부와 국민의 지지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홍콩=AP 뉴시스
“지금까지는 홍콩 감옥에 갇혔지만 (홍콩 국가보안법이 실시되면) 난 베이징(北京) 감옥에 갇힐 것이다.”

2014년 9월 행정장관 직선제 등을 요구하는 홍콩 민주화시위 ‘우산혁명’을 이끈 조슈아 웡 홍콩 데모시스토당 비서장(24)은 지난달 29일 동아일보 인터뷰에서 “과거에는 홍콩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비판해도 ‘표현의 자유’로 보호받았지만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 시행 이후에는 누구든 경찰에 잡혀가 고문당할 수 있다. 결국 홍콩이 아닌 중국에서 기소당할 것”이라며 “이 점이 보안법으로 인한 가장 큰 변화”라고 우려했다.

보안법 통과 이후 처음 한국 언론 인터뷰에 응한 웡 비서장은 “보안법은 시위자들뿐 아니라 언론인, 시민단체, 시위 지도자들을 목표로 삼고 있다. 홍콩 자치는 이름만 남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보안법 이후 홍콩의 상황이 40년 전 한국 광주 민주화운동 당시보다 더 악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보안법 통과 다음 날인 지난달 29일 중국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는 웡 비서장, 홍콩 반중매체 핑궈일보 사주 지미 라이, 야당 민주당의 초대 대표인 마틴 리 등 주요 반중 인사를 체포 대상으로 지목했다.


웡 비서장은 홍콩 보안법에 입장을 내지 않은 한국 정부에 서운함을 드러냈다. 그는 “인권 변호사였던 문재인 대통령이 어떻게 침묵을 지킬 수 있느냐”라며 “한국 정부가 이익을 좇아 인권을 짓밟아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그는 “다음주 수백, 수천 명의 홍콩 시민들이 다시 거리로 나와 전 세계에 ‘항복하지 않겠다’는 메시지를 보낼 것”이라며 “40년 전 광주처럼 홍콩을 지지해주기를 한국 국민에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베이징=성혜란 특파원 saint@donga.com

#홍콩 국가보안법#우산혁명#조슈아 웡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