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오피니언

[양종구의 100세 시대 건강법]“절망의 말기암 판정… 맨발 걷기로 두 달 뒤 건강 좋아져”

입력 2022-09-16 03:00업데이트 2022-09-16 08: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성태 씨가 집 근처 경기 남양주시 와부읍 금대산을 맨발로 걷고 있다. 1월 말 전립샘암 말기 판정을 받은 그는 2월 말부터 맨발로 금대산을 걷기 시작했는데 2개월여 뒤부터 건강이 좋아졌다. 남양주=이훈구 기자 ufo@donga.com
양종구 기자
경기 남양주시 와부읍 금대산이 최근 맨발 걷기 명소가 됐다. 1월 말 전립샘암 말기 판정을 받고 맨발 걷기를 한 지 2개월 만에 나아졌다는 박성태 씨(73) 소식이 알려지면서다. 박 씨가 걷는 새벽에 100여 명, 하루 전체로는 200명이 넘는 사람들이 금대산을 맨발로 걷고 있다. 박 씨의 스토리가 그만큼 극적이었다.

“허리가 아파 병원에 갔더니 정밀조사 결과 PSA(전립샘 특이 항원) 수치가 mL당 935ng(나노그램)이라는 겁니다. PSA 4ng 이하가 정상이라는데…. 전이가 돼 흉추 9, 10번이 시커멓게 썩었다고 하더군요. 의사가 더 이상 치료가 불가능하니 그냥 집에서 운명대로 살다 가라고 했어요.”

청천벽력이었다. 포스코에서 오래 일했고 서울교통공사 연수원에서 교수로 일하면서도 건강을 위해 주기적으로 산을 찾았던 그였다. “대한민국에 내가 오르지 않은 산이 없다”고 할 정도로 등산에 열성적이었다. 충격으로 누워서 죽을 날만 기다리고 있었다. 그때 딸 민정 씨(42)가 박동창 맨발걷기시민운동본부 회장(70)이 2021년 쓴 ‘맨발로 걸어라’란 책을 사다 줬다. ‘맨발로 걸으면 암도 이길 수 있다’는 내용의 책이었다. 박 씨는 지푸라기라도 잡는다는 심정으로 책을 읽었고 집 근처 금대산을 찾아 맨발 걷기를 시작했다.

박성태 씨(오른쪽) 등 인근 주민들이 경기 남양주 와부 금대산을 찾아 들고 활짝 웃고 있다. 박 씨가 맨발걷기로 말기암을 극복했다는 사연이 알려지면서 금대산은 맨발걷기의 명소로 떠올랐다. 남양주=이훈구 기자 ufo@donga.com
처음엔 맨발과 팔로 기어서 올랐다. “팔다리에 힘이 없어 100∼200m도 못 올랐다”고 했다. 그런데 일주일가량 기어오르니까 다리에 힘이 조금씩 생겼다. 그는 “한 달 정도 돼서는 왕복 4km를 걸을 수 있었다. 다른 사람들이 2시간이면 다녀오는 길을 나는 4, 5시간 걸었다. 그렇게 맨발로 걷고 두 달여 만에 병원에 갔더니 그야말로 기적이 일어났다”고 했다.

4월 29일 검사에서 PSA 수치가 mL당 0.059ng으로 떨어져 있었다. 그는 “자기공명영상(MRI) 검사 결과 새까맣던 흉추도 하얗게 정상으로 돌아왔다”고 했다. 말기암 판정 5개월여 뒤인 7월 29일 검사에선 PSA 수치가 0.008ng이었다. 그는 “그때 의사가 의학적으로 설명할 수 없는, 기적이 아니면 일어날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고 했다.

맨발 걷기의 효과를 직접 체험하고 관련 책을 다수 출간한 박 회장은 “맨발로 걸으면 지압효과와 접지효과(Earthing)로 면역력이 좋아진다”고 했다. 맨발로 맨땅을 걸으면 지표면에 있는 돌멩이나 나무뿌리, 나뭇가지 등이 발바닥의 각 부위와 마찰하고, 지면 위 각종 물질이 발바닥의 각 반사구를 눌러 준다. 발바닥 자극은 오장육부 등 모든 신체기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는 고대 중국과 이집트에서부터 이어졌다.

맨발로 맨땅을 걸으면 지압효과(Reflexology)와 접지효과(Earthing)로 건강한 삶을 살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많다. 남양주=이훈구 기자 ufo@donga.com
접지는 맨발로 땅을 밟는 행위다. 시멘트 아스팔트 등은 효과가 없다. 황톳길이 가장 좋다. 우리 몸에 30∼60mV(밀리볼트)의 양전하가 흐르는데 맨발로 땅을 만나는 순간 0V가 된다. 땅의 음전하와 만나 중성화되는데 이때 우리 몸에 쌓인 활성산소가 빠져나간다. 박 회장은 “원래 활성산소는 몸의 곪거나 상처 난 곳을 치유하라고 몸 자체에서 보내는 방위군이다. 치유하고 나면 활성산소는 몸 밖으로 배출돼야 하는데 그러지를 못하고 몸속을 돌아다니면서 멀쩡한 세포를 공격해 악성 세포로 바뀌게 한다. 암 등 각종 질병이 활성산소의 역기능 탓에 발생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접지가 활성산소 제거에 효과적”이라며 “박 씨도 접지의 효과를 봤을 것”이라고 했다.

일부에서는 의학적으로 증명되지 않았다고 반박하지만 최근 맨발 걷기로 건강을 되찾은 사례가 많다. 박 씨와 거의 동시에 금대산을 걷기 시작한 73세 남성은 뇌경색 수술 후유증에 따른 마비와 언어장애가 개선됐다. 만성 습진으로 머리에 진물까지 나던 정영신 씨(79)는 맨발 걷기 5개월 만에 정상 피부를 되찾았다. 2006부터 대전 계족산 황톳길을 거의 매일 맨발로 걷고 달리는 ‘마라톤 마니아’ 조웅래 맥키스컴퍼니 회장(63)은 “잔병치레가 없고 친구들이 혈색이 좋아져 젊어졌다고 한다”고 했다.

박 씨는 요즘엔 매일 금대산 황톳길 8km를 맨발로 4∼5시간씩 걷고 있다. ‘맨발 걷기 전도사’가 된 그는 “다시 태어났는데 이젠 100세까지는 살아야겠다”며 활짝 웃었다.

양종구 기자 yjong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