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의 순간[횡설수설/정용관]

정용관 논설위원 입력 2021-01-14 03:00수정 2021-01-14 17: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화법은 독특하다. 얼핏 듣기에 헷갈릴 때도 많지만 정교한 계산과 복선이 깔려 있다. 지난해 총선 때 “가능성 1%”라며 안개화법을 구사하다 선대위원장 제의를 수락한 게 단적인 예다. 총선 패배 후엔 “나는 자연인”이라며 눙치다 비대위원장 자리에 올랐다. 김 위원장이 차기 대선구도와 관련해 ‘별의 순간’이란 말을 꺼내 논란이다. 최근 인터뷰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별의 순간이 다가온 것 같다”고 한 반면 4월 7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해선 “2011년에 별의 순간을 놓쳤다”고 잘라 말한 것이다.

▷김 위원장이 대권 기회를 별의 순간이라 표현한 게 처음은 아니다. 2007년에도 정운찬 전 서울대 총장을 두고 “별의 순간을 포착하지 못하면 역사의 흐름에서 사라질 수밖에 없다”며 똑같은 말을 했다. 당시 범여권의 대안 후보로 유력하게 거론되던 정 전 총장을 위해 자락을 깐 것이었다. 그러나 정 전 총장은 ‘정치한다’ ‘안 한다’ 사이에서 이리저리 재다가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위원장과 안 대표는 2011년 첫 만남부터 ‘정치 궁합’이 잘 맞지 않았던 듯하다. 비례대표로만 4선 의원 경력이던 김 위원장은 “정치를 하고 싶으면 국회에 들어가서 제대로 배우라”고 조언했지만 정치권에 발을 디뎌본 적도 없는 안 대표가 이를 일축한 게 첫 단추가 잘못 꼬인 발단으로 알려져 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저서 ‘영원한 권력은 없다’에서 “내가 ‘안철수의 정치 멘토’라고 언론이 줄곧 호들갑을 떨었다”며 안 대표와의 정치 인연을 부정하기도 했다.

▷윤 총장의 지지율에 대해 김 위원장은 “(정권에 반대하는) 에너지가 붙어 있다”고 했다고 한다. 그런가 하면 “여권 후보로 나올 수 있다”는 말도 했다. 한편으론 띄워주고 한편으론 견제구를 날리면서 윤 총장의 향후 행보를 다 예측하고 관리할 수 있다는 투다. 높은 정치적 상상력을 과시하려는 의도로 읽히지만 여야를 수시로 넘나든 김 위원장의 정치 행보와 맥이 닿는 발상 같기도 하다.

관련기사
▷김 위원장은 조부인 가인 김병로 선생의 비서로 정치 활동을 시작하며 일찌감치 권력세계의 진면목을 접했다고 자부한다. 하지만 마치 제왕학에 통달한 듯 특정인을 도마에 올려놓고 별의 순간 운운하는 것은 듣기 거북하다. 한때 대권후보로 밀었던 정운찬 사례처럼 공허한 정치 레토릭이다. 김 위원장은 “보궐선거가 끝나면 자연인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과연 그럴까. 지금 이 순간, 김 위원장이 해야 할 일은 중도층이 왜 아직도 국민의힘에 눈길을 주지 않느냐에 대한 해법을 찾는 것이다.

정용관 논설위원 yongari@donga.com
#김종인#별의 순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