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엉터리 회계, 횡령·배임 의혹 이어 피해자 명단 갑질 논란까지

동아일보 입력 2020-05-22 00:00수정 2020-05-22 03: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자를 둘러싼 의혹이 계속해서 터져 나오고 있다. 횡령, 배임 의혹에 휩싸여 있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는 수요 집회에 참여한 여고 동아리 학생들이 ‘나비 배지’ 판매 대금 등으로 모은 4000만 원과 중학생 후원금 1100만 원을 기부 받고도 국세청 단체기부금 공시에 누락했다.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초등학생들, 중학생들이 용돈을 모아서 줬는데 그럴 때마다 마음이 너무 아팠다. 그걸 할머니들한테 쓴 적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정의연은 이번에도 ‘단순 회계 오류’라고 해명했다.

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서울 남산에 만든 ‘기억의 터’ 기림비에 과거 정대협 활동에 문제를 제기했던 피해 할머니들의 이름이 빠진 것도 확인됐다. 일본의 민간기금을 받고 나서 정대협과 불편한 관계에 있던 고 박복순 할머니와, 정대협 활동을 문제 삼아 법원에 모금 행위 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던 고 심미자 할머니의 이름이 비석에 없다. 심 할머니는 일본 최고재판소로부터 ‘일본군 위안부’ 1호 피해자로 인정받았다.

윤 당선자가 이사장으로 있던 정의연과 정대협이 국세청 공시에 누락한 기부금과 정부 보조금은 37억여 원에 이른다. 윤 당선자는 2012년 경매로 아파트를 구입한 것과 관련해 돈의 출처를 ‘기존 집 판 돈’이라 했다가 곧 ‘적금 해약과 차입금’이라고 설명을 바꿨다. 그런데 그는 총선 때 3억2000여만 원의 은행 예금을 선관위에 신고했다. 연간 합산소득이 5000만 원 정도로 추산되는 윤 당선자 부부가 8년 만에 3억 원이 넘는 저축을 한 셈이다.


현재 윤미향 사태는 회계 문제는 물론이고 그의 재산 형성 과정으로까지 의혹이 산더미처럼 커진 상태다. 회계감사나 정부 자체 조사로는 진상을 총체적으로 규명하는 데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검찰은 그제 정의연과 정대협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좌고우면하지 말고 모든 의혹을 낱낱이 파헤쳐 실체적 진실을 신속히 가려야 한다. 윤 당선자와 여권도 수사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 국민은 진실을 알 권리가 있다. 30년을 이어온 위안부 피해자 인권 운동의 대의를 훼손하지 않고 할머니들이 바라는 일본의 사과와 피해 회복을 실현하려면 명명백백한 진상규명 외에 다른 길은 없다.

주요기사

#윤미향#더불어민주당#정의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