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동반 출장도 다운계약서도 관행이라는 임혜숙

윤다빈기자 입력 2021-05-04 18:07수정 2021-05-04 18: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해외 컨퍼런스 등에 가족 동반을) 상당히 많이 한다. 학회에서 연구자 참여를 독려하기 위한 부분도 있다.”(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국가 세금을 자녀, 배우자 호텔비 충당하라고 준 것이 아니다”(국민의힘 박성중 의원)
4일 국회에서 열린 임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에선 자녀와 남편 동반 해외출장, 다운계약서 작성 의혹, 더불어민주당 당적 보유 상태에서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공모 의혹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야당의 질타가 쏟아졌다. 하지만 임 후보자는 사과를 하면서도 “관행”이라는 취지의 해명을 해 논란을 키우기도 했다. 국민의힘은 임 후보자를 낙마 1순위로 꼽고 청문보고서 채택 자체를 거부할 계획이다.

● 고개 숙인 임혜숙, 수차례 “송구스럽다”


국민의힘은 이날 임 후보자가 이화여대 교수로 재직하던 2016~2020년 한국연구재단에서 총 4316만원을 지원받아 미국 하와이, 스페인 바르셀로나 등에서 열린 세미나에 배우자와 두 딸을 동행해 이른바 ‘엄마찬스’를 쓴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박성중 의원은 “공과 사를 구별하지 못하는 사람이 어떻게 정부 부처를 이끄냐. 즉각 사퇴하라”고 했다.

주요기사
이에 대해 임 후보자는 “사려깊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도 “교통비 숙박비는 실비정산을 했다. 그 외에 일비와 식비는 정액정산을 했다”며 “가족들 교통비는 모두 개인비용으로 부담했다”고 해명했다.

박 의원이 “문제가 없었다고 보는가”고 묻자 임 후보자는 “(경비를)각각 처리했다”고 답했고, 숙박비와 관련해선 “방을 하나 잡으면 하나만 내고 둘을 잡으면 각각 냈다”고 해명했다. 박 의원이 “그러면 방 하나를 잡은 경우에는 (딸들과 남편이) 공짜로 쓴 게 아니냐”라고 되묻자 이에 대해선 인정했다. 박 의원은 “그게 무상숙박이다. 국가 세금이 가족 호텔비로 쓰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임 후보자는 여당 의원들의 옹호성 질문에 답변하면서 논란을 더욱 증폭시켰다. 민주당 윤영찬 의원이 ‘콘퍼런스 갈 때 가족을 동반하는 관행이냐’는 질의에 “상당히 많은 부분을 그렇게 하고 있다”고 했다. 이에 윤 의원은 “주최 측에서는 가족 동반을 장려하는 문화도 있으나 국내는 여전히 그런 문화가 없다. 문화적 차이가 있는 것”고 감쌌다. 민주당 한준호 의원은 “퀴리부인이 살아계셔서 우리나라 과기부 장관으로 임명하려면 탈락”이라면서 “가족 동반은 국제적인 관례”라고 옹호했다

야당 의원들은 “이대 교수가 다 가족 대동하고 학회를 가느냐”고 반박하기도 했다. 논란이 이어지자 민주당 우상호 의원은 임 후보자의 가족동반 해외출에 대해 “공적인 장소에 가족을 대동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 임혜숙 “다운계약서는 관행”


임 후보자가 아파트 구입 과정에서 2차례에 걸쳐 다운계약서를 작성했다는 의혹도 쟁점이 됐다. 임 후보자는 1998년 11월 서울 동작구 대방동 현대아파트를 9000만 원에 샀으나 2004년 3월 매입가보다 낮은 8000만 원에 판 것으로 신고해 가격을 낮췄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또 2004년 서초동 아파트를 3억3200만 원에 공동명의로 매입한 것으로 신고하고 세금을 냈으나 매매계약서 기준으로는 해당 아파트를 7억원에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 후보자는 “당시 관행에 따른 것이었고 공인중개사가 일임했기 때문에 다운계약서가 작성된 사실을 몰랐다”면서 “면밀히 살피지 못했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임 후보자가 지난해 11월 더불어민주당 당적을 가진 상태에서 국가과학기술연구회(과기연) 이사장에 공모한 것도 도마에 올랐다. 국민의힘 박대출 의원은 “이사장 응모 자격에 ‘정당에 소속되지 않은 사람’이라고 명시돼 있다”며 “이는 부정 입학으로, 입학이 취소돼야 한다”고 했다. 임 후보자는 “이사장 공고를 보고 전화로 궁금한 걸 확인했는데, 임명 전까지만 탈당하면 된다고 했다”고 했다. 이에 박대출 의원은 “검증보도를 보면 ‘여자 조국’이냐는 말도 나온다”고 말하기도 했다.

윤다빈기자 empt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