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 회계부정 의혹’ 질책에…진영 “위법 경우 있으면 조치 취할 것”

박성진 기자 입력 2020-05-19 20:34수정 2020-05-19 20: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위법하거나 부당한 경우가 있으면 합당한 조치를 취하려 한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19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자와 정의기억연대(정의연)를 둘러싼 회계부정 의혹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행안부는 연 기부금 모금액이 10억 원 이상인 정의연의 승인권을 가진 주무관청이다.

이날 야당은 행안부가 기부금 모집 단체에 대한 관리감독을 전혀 하고 있지 않았다고 강하게 질책했다. 국민의당 권은희 의원은 “정의연의 수입 대비 지출액이 현저하게 적고 (남은 기부금을) 과도하게 현금으로 이월하는 등 정상적인 운영행태가 아닌데 소관 부처로서 업무에 소홀한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이에 진 장관은 “철저히 살펴보겠다”며 “관리·감독을 어느 정도 하는 것이 합리적인지 검토해보고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 장관은 정의연 사태를 계기로 기부금 모집단체의 회계자료 감사를 보다 강화할 것을 시사했다. 그는 “그동안 (기부금 모집단체의) 회계 감사 보고서를 구체적 내용까지 들어가 증빙 등을 따져보지 않았다. 앞으로는 감독 기관으로서 그런 부분도 보다 더 관리 감독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정의연의 법 위반이 발견되면 기부금품 모집자 등록 자격을 반환받을 것인가’라는 취지의 미래통합당 박완수 의원 질문에는 “그렇게까진 말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한편 여당 의원들도 행안부의 신속한 정의연 회계자료 조사를 촉구했다. 민주당 표창원 의원은 “조속하게 회계 감사 등 필요한 조사를 거쳐서 어떤 부분이 문제였는지 밝혀주고 그에 따라서 책임을 질 부분은 지되, 불필요한 부분에 대해서 비난이 이어지지 않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