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수능 미룬다… 11월 19일서 2주일 연기 유력

최예나 기자 , 박재명 기자 입력 2020-03-31 03:00수정 2020-03-31 11: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1일 개학 연기여부와 함께 발표
동아일보 DB
정부가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개학이 계속 미뤄진 탓이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31일 추가 개학 연기 여부와 함께 수능 연기 방침을 발표한다.

30일 동아일보 취재에 따르면 교육부는 11월 19일 치러질 예정이던 수능을 연기하기로 결론 내렸다. 수능은 2주일 늦은 12월 3일 시행이 유력하다. 당초 교육부는 12월 수능은 눈과 추위 등 날씨 변수로 시험지 배송과 수험생 이동에 문제가 생길 수 있어 고민했지만, 학습 결손에 대한 학생과 학부모의 심리적인 우려를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수능 연기는 3차례 있었다. 2005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2010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2017년 경북 포항 지진으로 각각 1주일씩 늦춰졌다. 학사 일정 지연에 따른 연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개학 일정이 불확실하고 원격수업까지 검토하는 등 학습 결손과 수업의 질 저하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는 걸 감안해 (수능 연기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수시 모집 등 전체 대학입학 전형 일정도 조정된다. 고등교육법 시행령에 따르면 천재지변 등 교육부 장관이 인정하는 부득이한 경우 대입 일정 변경이 가능하다. 수능 연기에 따라 6월과 9월 수능 모의평가도 연기된다.

최예나 yena@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박재명 기자


관련기사

#수능 연기#코로나19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