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도쿄올림픽, ‘완전한 형태’ 개최 어렵다면 연기할 수도” 첫 언급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23 09:27수정 2020-03-23 10: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3일 직접 도쿄올림픽 연기 가능성을 언급했다.

NHK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만약 완전한 형태로 올림픽을 개최하기 어려운 경우엔 연기의 판단도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잡히지 않자 아베 총리가 결국 처음으로 도쿄올림픽 연기 가능성을 직접 언급한 것이다. 일본 정부는 이날 전까지 올림픽 강행 의지를 밝혀왔다.

현재 코로나19는 이탈리아, 미국 등을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전 세계 확진자수는 30만 명을 넘어선 상태다.

주요기사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