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징용판결 해결책 내면 日정부도 국내 설득”

도쿄=박형준 특파원 , 도쿄=김범석 특파원 , 한상준 기자 입력 2019-05-13 03:00수정 2019-05-13 09: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베 최측근인 日정부 고위당국자 “日기업 실질적 피해 없기를 희망”
靑 “조만간 실무진 의견교환 기대”
동아일보DB
일본 정부 고위 당국자가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한국 정부의) 강제징용 해결책이 100 대 0으로 일본에 유리하면 좋겠지만 현실적으로 불가능하지 않겠느냐. 한국 측에서 먼저 아이디어를 낸다면 일본 정부도 국내적으로 설명하는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밝혀 주목된다. 그는 평소에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만나 국내외 현안을 직접 논의하는 인물로, 그의 말에 아베 총리의 의중이 실려 있다고 판단할 수 있다.

그는 최근 도쿄 모처에서 기자와 만나 “한일 간에 여러 갈등이 있지만 한국 정부가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아이디어를 내놓으면 양국 관계는 빨리 개선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화해·치유재단 해산, 부산 강제징용 노동자상 등 한일 간의 여러 갈등 요소 중 ‘강제징용 해법’이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한 열쇠라는 점도 분명히 했다.

이 당국자는 “지난해 10월 말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 이후 한국 총리실이 마련하고 있는 대책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 지금까지 겨우겨우 버티고 있다”고 현재 일본 정부 내 분위기도 전했다. 이어 “만약 일본 기업이 실질적 피해를 보면 일본 정부도 대항 조치를 발표하지 않을 수 없기에 그 단계까지 가기를 원하지는 않는다”고도 했다.

한국 정부는 강제징용에 대한 사법부 판단에 개입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이날 청와대 관계자는 “양국이 모두 미래지향적 관계를 희망하는 만큼 조만간 실무 단위의 의견 개진이 이뤄지지 않겠느냐”고 밝혔다.

관련기사
도쿄=박형준 lovesong@donga.com·김범석 특파원 / 한상준 기자
#한국#징용판결#아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