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연예

손주 육아하던 할머니 “내가 식모냐”…오은영 “금쪽이를 엄마로 변경” 돌발 선언

입력 2022-08-11 16:27업데이트 2022-08-12 10:2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채널A ⓒ 뉴스1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 새끼’ 오은영 박사가 ‘금쪽이’를 아이들에서 엄마로 변경하는 상황이 벌어진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육아 전쟁을 치르는 3남매 엄마와 할머니의 사연이 공개된다.

녹화 당시 스튜디오에는 출산 휴가를 떠난 홍현희의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남편 제이쓴이 출격했다. 아들 ‘똥별이’의 사진을 공개한 제이쓴은 “기분이 이상하다”며 아빠가 된 소감을 밝혔다. 홍현희를 향해 손수 요리를 만들어주는 그의 지극정성 모습에 장영란은 “사랑꾼으로 차인표씨를 이기고 있다”며 부러움을 드러냈다.

이어 어렸을 때 엄마 속을 썩인 적은 없었냐는 신애라의 질문에 제이쓴은 “태어났을 때 굉장히 순했다”며 “단 한 가지 콩을 좀 싫어했다”고 고백해 금쪽이가 아닌, ‘콩쪽이’였던 일화를 밝혀 출연진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번 사연의 주인공은 7세, 6세, 4세 3남매를 둔 워킹맘(일하는 엄마)과 황혼 육아에 뛰어든 70세 할머니였다. 2년간 육아 계약을 맺었다고 밝힌 모녀는 할머니가 아이들을 맡은 뒤 점점 떼가 심해진다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관찰된 일상에서는 3남매 등원을 준비시키는 할머니의 모습이 보였다. 할머니는 새벽까지 일하느라 늦잠을 자는 엄마를 대신해 3남매의 아침 식사부터 집안 살림까지 도맡아 했다. 이어 아이들 옷을 갈아입히는데 둘째가 옷 투정을 부리기 시작했다. 얼른 입으라며 호통 치는 할머니와 징징거리는 둘째의 실랑이 소리에 결국 엄마는 잠에서 깼다. 엄마는 할머니를 향해 “입고 싶은 거 입으라고 해!”라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다음날에도 모녀의 갈등은 끊이질 않았다. 할머니는 손주들을 위해 밥상을 차려줬고, 냉동 음식을 조리하는 할머니에게 엄마는 “나물 같은 거 없어?”라며 반찬에 대한 불평을 늘어놨다. 이에 할머니는 “해주는 것은 일도 아니다”라며 “나물 같은 건 아이들이 안 먹는다”고 억울함을 드러냈다.

이후, 집안일을 하던 할머니는 “너는 해도 해도 너무한 것 아니냐?”며 결국 쌓아 둔 울분을 터뜨리고 말았다. 이에 당황한 엄마는 “어쩌라고 나한테, 그럼 일하지 말라고?”라며 맞받아친다. 할머니는 “빈말이라도 미안하다고 한마디 해 봤냐? 내가 너희 집 식모냐?”라며 울컥했다. 서로 모진 말이 오가고, 결국 엄마는 자리를 박차고 방으로 들어가고 말았다.

이를 지켜보던 오은영은 금쪽이를 엄마로 변경한다고 돌발 선언했다. 이어 “삼 남매는 크게 문제가 없어 보인다”며 모녀 관계를 푸는 것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과연 오은영 박사가 녹화를 중단하고 금쪽이를 엄마로 변경한 사유는 무엇일지 이날 오후 8시 채널A에서 공개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