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82학번 동기’ 원희룡, 조국에 “친구로 권한다 그만하자”

뉴스1 입력 2019-08-28 10:04수정 2019-08-28 14: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11년 10월29일 구미 박정희 생가를 함께 방문했던 원희룡 제주지사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News1
무소속 원희룡 제주지사가 서울대학교 동기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를 향해 후보 사퇴를 촉구했다.

원 지사는 27일 오후 자신의 유튜브 방송을 통해 “친구로서 조국 후보에게 권한다”며 “이미 국민들이 심판을 했다. 순수했던 386세대를 욕보이지말고 이쯤에서 그만두라”고 요구했다.

원 지사, 조국 후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은 ‘똥파리’ 학번으로 불리는 서울대학교 법학과 82학번 동기들이다.

원 지사는 기득권화된 386세대를 비판하며 “시대가 바뀌었는데 자신들이 진리라고 착각하는 시대착오적이고 화석화된 80년대 운동권 이데올리기를 국민들은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이어 “조국이 현재까지 보여준 모습으로 법무장관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거의 없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조국을 민심의 이반에도 밀어붙이면 형식적인 장관이야 되겠지만 그것이야말로 정권의 종말을 앞당기는 역풍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원 지사는 같은날 서울 중구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대한민국 위기극복 대토론회’에서 문재인 정부를 강도높게 비판하는 한편 보수통합의 견해를 밝히는 등 중앙정치권과의 거리를 좁히고 있다.

원 지사의 이같은 행보는 2020년 총선을 앞두고 정치적 외연을 확장하려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제주=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