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러버 타쿠야, "한국사람처럼 한국어를 하고 싶은데..."

동아닷컴 입력 2015-03-31 20:39수정 2015-03-31 21: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러버 타쿠야)
더러버 타쿠야, "한국사람처럼 한국어를 하고 싶은데..."

<더러버 타쿠야>

크로스 진 타쿠야가 한국어 발음에 대한 고충을 털어놨다.

타쿠야는 31일 오후 3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 센터에서 열린 Mnet 새 드라마 '더 러버'(극본 김민석/연출 김태은)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주요기사
이날 타쿠야는 "아무래도 제 모국어가 아니라 어렵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어느 정도 불편함 없이 대화를 할 수 있다. 하지만 연기를 하면 카메라도 있고 많이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사람처럼 한국어를 하고 싶은데 제가 생각하는 발음과 다를 수 있어서 힘든 것 같다"고 토로했다.

타쿠야는 극 중에서 세계여행 중인 일본 청년 타쿠야 역을 맡아 연기한다.

'더 러버'는 20~30대 4쌍의 동거커플을 통해 함께 사는 남녀 사이에서 일어날 수 있는 가장 개인적이고 보편적인 이야기를 옴니버스식 구성으로 다룬 드라마다.

타쿠야가 출연하는 더러버는 오는 4월2일 밤 11시 첫 방송 된다.

(더러버 타쿠야)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