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박지원 “문창극? 극우 꼴통 세상이 열린다” 맹비난, 왜?

입력 2014-06-10 14:57업데이트 2014-06-10 16: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 동아일보DB
새 국무총리 후보에 문창극 서울대 언론정보학과 초빙교수, 공석인 국정원장에 이병기 주일대사가 내정된 것에 대해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이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박 의원은 10일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의 인선결과 발표 직후 자신의 트위터에 "총리 후보에 문창극 전 주필? 국정원장후보는 이병기 전 대사?"라고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인 후 "극우 꼴통 세상이 열린다"고 맹비난했다.

박 의원은 또 "국민통합 국가개조를 부르짖는 박근혜 대통령께서 극우보수논객인 문창극 총리후보를 지명한 것은 국민분열 국가퇴조를 가져오는 인사로 극우꼴통시대를 여는 신호탄"이라고 주장하며 "전직 대통령께 막말을 일삼던 실패한 언론인이다. 낙마를 위해 총력 경주하겠다"고 다짐했다.

박 의원의 이 같은 반응은 문창극 총리 후보자가 중앙일보 대기자 시절인 2009년 칼럼을 통해 김대중 전 대통령과 관련해 비자금 조성과 재산 국외 도피 의혹을 제기하는 등 비판적인 글을 쓴 영향으로 보인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