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경제

한양, 설 명절 앞두고 협력사 대금 조기지급

입력 2022-01-27 18:00업데이트 2022-01-27 18: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양이 설 명절을 앞두고 주택, 에너지 등 사업 추진 현장 관련 약 300개 협력사 대금 약 800억 원 가량을 조기 지급한다.

한양은 설명절을 앞두고 임금·상여금을 비롯해 원자재 대금 등 협력사의 지출이 늘어나는 점을 고려해 공사대금 조기 지급을 결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결정을 통해 협력사들의 사기진작은 물론 명절을 앞두고 유동성이 개선돼 자금 운용 부담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양은 협력업체와의 지속적인 동반성장 및 협력관계가 무엇보다 중요함을 인식하고 다양한 협력업체 지원방안을 마련해 실천해 나가고 있다. 특히 지난 2019년 총 3회에 걸쳐 약 60억 원의 상생협력기금을 출연해 그 중 약 27억 원을 2019년에 지급한 데 이어 지난해에는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을 통한 심사를 거쳐 추가로 약 28억 원을 지급한 바 있다.

한양 관계자는 “대금 조기 집행을 통해 장기화에 접어들고 있는 코로나19 영향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들의 자금난 해소에 보탬이 됐으면 한다”며 “정부의 경제위기 극복과 기업간 상생협력 강화에 적극 동참해 거래대금 조기 지급 외에도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