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윤석열 “청와대 전체 국민께 돌려드릴 것…첫날부터 광화문청사”

입력 2022-01-27 12:17업데이트 2022-01-27 12: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오늘 정치 분야 공약 발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정치 분야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7일 “청와대 전체를 국민들께 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국정운영과 관련한 개혁 방안을 발표한 것으로 설 연휴 전 지지층 결집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제가 대통령이 되면 기존의 청와대는 사라질 것”이라며 “조직구조도, 일하는 방식도 전혀 다른 새로운 개념의 대통령실이 생겨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정치 분야 공약 발표에서 “새로운 대통령실은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구축될 것이다. 기존의 청와대 부지는 국민들께 돌려 드릴 것”이라며 “임기 첫날부터 새로운 공간에서 새로운 방식으로 국정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통령) 관저도 바깥으로 나오고 경호실과 군부대 부분들은 좀 더 검토를 해봐야겠지만 최소 필요한 한도 내에서 둘 것”이라며 “청와대 전체를 국민들께 돌려드리겠다”고 했다.

윤 후보는 대통령실 운영 방안도 구체적으로 밝혔다.


그는 우선 “부처 위에 군림하면서 권력만 독점하고 국가적 위기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고 미래도 준비하지 못하는 청와대로는 더 이상 국가를 이끌어나가기 어렵다”며 “코로나 위기는 사회 각 분야에 불가역적인 변화를 만들어 내고 있다. 이를 선진국으로 도약할 기회로 만들어가야 하는데 공무원 신분을 가진 분들끼리만 모여서는 문제 해결과 대안을 만들어 가는데 한계가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윤 후보는 “제가 구상하는 대통령실은 정예화된 참모와 ‘분야별 민관합동 위원회’가 결합된 형태로 운영될 것이다. 국가 주요 현안과 미래전략 수립에 집중할 것”이라며 “국정의 최고 컨트롤타워인 대통령실은 대한민국 최고의 공무원들과 최고의 민간 인재들이 하나로 뒤섞여 일하는 곳으로 확 바뀔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정치 분야 공약 발표를 마친 후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또한 윤 후보는 “민간에 있는 최고 인재들, 최고의 지성들, 해외 교포도 가리지 않고 모두 모아 국정운영에 참여시키겠다”며 “경륜 있는 중장년층, 젊은 인재 누구라도 애국심과 실력만 있으면 국정의 컨트롤타워 안으로 모실 것”이라고 했다.

그는 “나라가 변하려면 대통령부터 변해야 한다. 대통령은 대통령만이 할 수 있는 일에 집중하겠다”며 “새로운 대통령실에는 참모뿐만 아니라 분야별 민간합동위원회 관계자들과 각 부처에서 파견 나온 연락관들이 한 공간에서 자유롭게 소통하며 일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윤 후보는 26일 당 소속 국회의원‧원외당협위원장 필승결의대회에서도 “대통령 중심제의 이 나라를 국민 중심제로 운영하겠다. 대통령부터 바뀌겠다”며 “오직 국민만 보고 일하는 국민 대통령이 되겠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 정권에 실망하신 국민께서 아직 마음을 정하고 계시지 못한 분들도 많이 있다. 우리가 한층 더 낮은 자세로 국민께 다가가고 국민의 삶을 더 살뜰히 챙기길 원하고 계신다”며 “한분 한분이 윤석열이고, 한분 한분이 대통령 후보라는 마음으로 국민들의 삶의 현장을 누벼달라”고 당부했다.

고성호 기자 sungh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