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연예

오윤아 “발달장애 아들, 사회성 길러주고 싶어”…‘달팽이 식당’ 오픈

입력 2021-12-10 23:02업데이트 2021-12-10 23:0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캡처 © 뉴스1
배우 오윤아가 아들과 특별한 프로젝트를 선보였다.

1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오윤아는 발달 장애를 가진 민이와 일일 식당을 오픈해 시선을 모았다.

식당 이름은 ‘달팽이 식당’이었다. 오윤아는 “조금 느린 민이에게는 기다림이 필요하기 때문에 그 의미를 담아 달팽이 식당이라고 지었다”라고 밝혔다.

오윤아가 메인 셰프를, 민이는 홀 매니저 역할을 맡았다. 하지만 자폐를 앓고 있는 민이가 홀에서 일한다는 게 쉽진 않을 것. 어려운 일임에도 불구하고 오윤아가 식당을 오픈한 이유가 무엇인지 모두가 궁금해 했다.

이에 오윤아는 속내를 고백했다. “자폐아 키우는 게 왜 나한테만 이런 일들이 일어날까, 이렇게 생각하는 분들이 많고 저도 그랬던 적이 있다. 그런 걸 위로해 드리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또한 “포기하지 않고 좌절하지 않고 희망 갖고 아이를 키우면 우리의 바람처럼 좋게 변하지 않겠냐”라면서 “사회성을 길러주고 싶은 마음에서 시작하긴 했는데 걱정이 많이 된다”라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