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이산가족 화상상봉’에 남북협력기금 31억 지원

뉴스1 입력 2019-03-21 17:17수정 2019-03-21 17: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남측 상봉장 개·보수 및 북측에 상봉 장비 지원 관련
1세대 이산가족 기록 보존 위한 유전자 검사도 지원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대한적십자사 경기도 지사에 마련된 남북 이산가족 화상상봉 장비. © News1
정부가 남북 정상회담의 합의 사항으로 추진 중인 이산가족 화상상봉을 위해 남북협력기금 31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지난 14일부터 21일까지 서면 심의 방식으로 진행된 제303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통해 이와 관련한 안건을 의결했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이번에 의결된 남북협력기금은 총 30억 9400만 원으로, 국내 13개 화상상봉장의 개·보수와 북측 화상상봉장에 대한 장비 지원에 필요한 경비에 소요된다.

정부는 최근 유엔과 미국으로부터 화상상봉을 위한 대북 물자 지원 및 반출과 관련한 제재 면제 조치를 받은 뒤 관련 실무 준비를 진행 중이다.

주요기사
정부는 물자 구입 등과 관련한 내부 준비를 마치는 대로 개성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과도 협의를 시작할 계획이다.

정부는 또 고령의 ‘1세대 이산가족’의 기록 보존과 이를 통한 향후 남북 이산가족 교류를 위해 추진 중인 유전자 검사 및 기록 보존 사업에도 남북협력기금 15억 7500만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대한적십자사에 위탁해 진행할 이 사업은 유전자 2가지(Y염색체, 미토콘드리아)를 확인하고 이를 기록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협력기금은 유전자 검사를 위한 인건비 및 재료비 등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번 교추협에서는 지난해 사용된 남북협력기금에 대한 결산도 진행됐다.

정부는 지난해 남북협력기금을 총수입 6411억 원, 지출 5565억 원, 여유자금운용 846억 원으로 결산했다고 밝혔다.

5565억 원의 세부 지출 내역으로는 사업비 2117억 원, 공자기금 원리금 상환 3420억 원, 기금 관리비 28억 원이다

사업비의 세부 항목은 통일 정책 42억 원, 남북 사회문화 교류 100억 원, 인도적 문제 해결 77억 원, 개성공단 등 남북 경제협력 1898억 원이라고 정부는 밝혔다.

아울러 정부는 이번 교추협을 통해 자산 운영의 일관성 및 효율성을 위해 기금의 여유자금 운용에 관한 기준과 방침을 명시한 ‘남북협력기금 자산운용지침’을 개정했다.

개정된 내용에는 2019년 운용 기간별·상품별 자산 배분과 목표수익률 설정 방법의 변경, 목표수익률 설정 및 적정 유동성 규모 산출기간 변경 등이 포함됐다.

이는 금융시장 환경과 자금 수급계획 상황 등을 반영한 조치라고 정부는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