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와!글]5년전 ‘티아라 왕따 논란’ 재점화

입력 2017-03-15 03:00업데이트 2017-03-15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지난일 또 들춰 지겨워”… “이제라도 진상 밝혀야” 최근 논란이 재점화됐던 ‘티아라 왕따 사건’이 13일 방영된 채널A 연예정보 프로그램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다뤄지며 또 한 번 진실 공방이 벌어졌다.

이번 논란은 이날 ‘풍문…’에 출연한 스타일리스트 김우리 씨의 발언에서 시작됐다. 사건 당시 티아라 스타일리스트였던 그는 “폭로전에 대해 단호하게 말할 수 있는 건 티아라 (기존 멤버는) 잘못이 없다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당시 논란이 됐던 멤버 화영에 대해 “헤어숍 직원을 ‘샴푸’라 부르는 (무례한) 태도로 스태프 사이에 안 좋은 소문이 퍼졌었다”고 밝혔다.

방송 직후인 14일 당사자인 화영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즉각 반박했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김우리 선생님, 효민 언니(티아라 멤버)랑 친한 거 아는데요. 없는 이야기 지어내지 마세요”라는 글을 올렸다.

걸그룹 티아라는 2012년 SNS로 노출된 멤버들의 감정적 갈등이 ‘왕따 논란’으로 번지며 당시 큰 사회적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시간이 지나면서 논란이 잠잠해졌지만 화영이 쌍둥이 언니인 효영과 tvN 토크쇼 ‘택시’에 출연해 다시 언급하며 불씨를 지폈다. 이후 티아라 전 매니저가 화영과 효영을 비난하는 글을 올리며 논란이 가열됐다.

인터넷 댓글도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 “지나간 일을 자꾸 들추는 게 지겹다”는 측과 “이제라도 명확히 진상을 밝혀라”는 의견이 맞서고 있다. 한 누리꾼은 “싸우든 말든 지들 맘이지만 그럴수록 맘이 식는 것도 팬들 마음”이라고 일침을 놓았다.
 
정양환 기자 ra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