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부부, 철판구이집 방문 공개 눈길

동아일보 입력 2013-04-28 16:31수정 2015-05-23 13: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행 軍간부도 인민복 차림 눈길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8일자 1면에 '활짝 웃는 김정은'을 비롯해 '오랜만에 등장한 리설주', '인민복 차림의 북한군 간부들'이 담긴 사진을 실었다.

이러한 사진은 현재의 한반도 긴장 상황과 비교하면 이례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는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리설주와 군·당 간부들을 대동하고 개업을 앞둔 대동강변의 주민편의시설 '해당화관'을 방문한 모습이 담겨 있다.

김 제1위원장은 철판구이집 요리사를 바라보며 활짝 웃고 있으며, 리설주와 군·당 간부들도 둘러서서 미소를 짓고 있다.

관련기사
이날 군 간부들은 모두 군복이 아닌 인민복을 착용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사진에서 확인되는 군 간부는 최룡해 군 총정치국장, 현영철 군 총참모장, 김영철 정찰총국장 등인데 모두 검은색 인민복 차림을 하고 있다.

군 간부들이 인민복을 입고 공개석상에 모습을 나타낸 것은 이례적이다.

이를 개성공단의 사태와 연결시켜 분석하는 시각도 나온다. 개성공단이 폐쇄 위기에 몰려 남북 간 긴장이 극도로 고조된 상황에서 북한이 분위기 전환을 시도하는 것 아니냐는 것.

정성장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노동신문 사진은) 한미 군사훈련인 독수리연습 종료를 며칠 앞두고 북한이 경제회복을 위해 한·미와의 대결 국면에서 긴장완화 국면으로의 전환을 모색하고 있다는 인상을 준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그는 "김 제1위원장이 방문한 철판구이집은 일본 도쿄에서 본 호텔 음식점과 흡사하다"며 "(노동신문 사진은) 김 제1위원장의 서구적인 취향을 다시 한 번 확인해준다"고 분석했다.

또 리설주가 오랜만에 공개석상에 모습을 나타낸 것도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앞서 리설주는 2월 28일 김 제1위원장이 미국프로농구(NBA) 선수 출신 데니스 로드먼과 농구 경기를 관람할 때 등장한 바 있다. 이후 2개월 만에 공개적으로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그러나 다른 한편에서는 북한이 긴장 국면에서도 여유 만만한 모습을 보이려는 선전 전술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유호열 고려대 북한학과 교수는 "북한은 거의 모든 것을 선전 도구로 활용한다"며 "개성공단 폐쇄 위기로 한반도 긴장 수위가 높아진 상황에서도 자신들은 눈 하나 깜짝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려는 의도가 깔린 것으로 보인다"고 다르게 해석했다.

<동아닷컴>
#김정은#리설주#최룡해#현영철#김영철#북한군#노동신문#해당화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