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인민무력부 성명…“무자비한 보복만 남았다”

동아일보 입력 2013-03-13 12:16수정 2013-03-13 15: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北, 朴대통령 겨냥 “독기어린 치맛바람” 비난
인민무력부 대변인 담화서 朴대통령 간접 비난
북한이 키리졸브 한미 합동군사훈련 사흘째인 13일 박근혜 대통령을 겨냥해 "청와대 안방을 다시 차지하고 일으키는 독기어린 치마 바람"이라며 비난했다.

북한 국방위원회 산하 인민무력부(우리 국방부 해당)는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청와대 안방에서는 그 무슨 '안보태세'에 만전을 기해야한다고 청을 돋구면서 '무기만으로 나라를 지킬 수 없다'느니, '핵무기 등 군사력에만 집중하는 나라는 자멸할 것'이라느니 하는 극히 상서롭지 못한 악담이 계속 흘러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박 대통령이 지난 8일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열린 제3회 육ㆍ해ㆍ공군 장교 합동임관식 축사에서 "국민은 굶주리는데 핵무기 등의 군사력에만 집중한다면 그 어떤 나라도 결국 자멸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한 것을 문제 삼은 것이다.

비록 박 대통령의 실명이 나온 것은 아니나, 북한의 공식 국가기구가 새 정부 출범 이후 박 대통령을 겨냥해 비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관련기사
담화는 "핵을 가진 민족과 인민의 군대는 언제나 대적과의 싸움에서 승리만을 이룩하고 나라의 강성과 안전을 가장 믿음직하게 담보하는 법"이라며 핵 보유 의지를 재차 밝혔다.

이어 "이 엄연한 진실을 외면한 채 '핵무기를 포기하라' '선군을 버리라'고 줴치는 것이야말로 현실판단능력이 완전히 마비된 백치, 천치들의 망발이 될 뿐"이라고 했다.

담화는 "우리가 자주권 수호를 위한 전면 대결전의 주된 대상으로, 씨도 없이 벌초해버릴 첫번째 과녁으로 미국과 그에 추종하는 괴뢰군부 호전광들을 선택한 것도 바로 그 때문"이라며 "이 땅에 이제 더는 정전협정의 시효도, 북남불가침선언에 의한 구속도 없다" "남은 것은 우리 군대와 인민의 정의의 행동, 무자비한 보복행동뿐"이라고 위협했다.

<동아닷컴>
channelA키리졸브 첫날 北전투기 700여차례 출격 ‘긴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