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기간 코엑스 반경 2㎞ 시위 금지

동아일보 입력 2010-10-11 14:49수정 2010-10-11 17: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반경 600m 외곽에 높이 2.2m 방호벽…일반인ㆍ차량 검문검색
행사 둘째날 코엑스 주변 도로 전면ㆍ부분 통제
다음달 11¤12일 열리는 `G20(주요20개국) 정상회의' 기간에 회의장인 코엑스를 중심으로 반경 2㎞ 내외가 경호안전구역으로 설정돼 집회ㆍ시위가 전면 금지된다.

조현오 경찰청장은 11일 G20 행사 기간 집회ㆍ시위 관리방안, 행사장과 각국 정상 숙소 주변의 일반인ㆍ차량 통제 계획, 대테러 관리 대책 등을 담은 `G20 종합치안대책'을 발표했다.

경찰은 코엑스 반경 2㎞ 내외에 1, 2, 3선으로 순차적인 경호안전구역을 설정하되 구체적인 범위는 이달 하순 공고하기로 했다.

해당 구역에서는 다음달 8일부터 12일까지 `G20 정상회의 경호안전을 위한 특별법'에 따라 집회ㆍ시위가 제한된다.

주요기사
행사 둘째 날인 12일 오전 0시부터 오후 10시까지는 무역센터 단지에는 일반인이 들어갈 수 없으며, 반경 600m에서는 일반인이 출입할 때 검문검색을 받는다.

경찰은 코엑스 건물 외곽에 `전통 담장형 분리대'를, 무역센터단지 외곽(현대백화점 제외)에 `녹색 펜스'를, 반경 600m 외곽에 높이 2.2m짜리 안전방호벽(담쟁이라인)을 각각 설치할 계획이다.

코엑스에서 반경 600m 이내 지역에 사는 주민이나 상근자는 별도의 출입증을 받거나 주민등록증에 출입 스티커를 부착해 간단한 검문검색을 거쳐 출입할 수 있다.

강남구청이나 강남경찰서에서 발급하는 스티커 없이 검문검색을 받아 신원이 확인되지 않으면 출입이 제한될 수 있다.

행사 둘째 날에는 코엑스 주변도로도 통제돼 12일 오전 0시부터 오후 11시 사이에 영동대로 경기고 네거리에서 삼성역 네거리 방향과, 테헤란로 삼성역 네거리에서현대백화점 네거리 방향 도로가 차단된다. 봉은사로와 아셈로는 왕복 6차로의 양방향 하위 1개 차로를 제외하고 전면 통제된다.

같은 날 오전 6시부터 오후 11시 사이에는 강남구와 송파구에 3.6t 이상 화물차량과 건설기계, 고압가스 탱크로리, 폭발물 운반차량이 통행할 수 없다.

숙소가 분산된 각국 정상이 공동으로 이용하는 주요도로는 `G20 전용로'로 지정해 한시적으로 통제하는 등 특별관리할 계획이다.

경찰은 행사기간 극심한 차량정체가 예상됨에 따라 강남권에서 `차량 2부제' 시행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초등ㆍ중학교의 휴업ㆍ지연등교, 출근 시차제, 관공서 자가용 출퇴근 제한, 대중교통 증편 등을 추진하고 있다.

테러를 예방하고자 다음달 8일부터 서울의 지하철역 물품보관함을 임시 폐쇄하고, 쓰레기통을 투명한 것으로 교체하는 한편 9일부터는 경호안전구역에서 화약류 사용을 금지할 계획이다.

경찰은 이달 22일에는 전국에서 경계를 강화하고 다음달 1일부터는 서울경찰청에 을호비상을 발령하는 한편 6일부터는 전국에 최고 수준의 경계령인 갑호비상을 내려 총력대응체제를 구축할 방침이다.

행사 기간 동원되는 경호ㆍ경비 인력은 역대 최다로 경찰관 3만여명에 전ㆍ의경200여개 부대 2만여명이다.

조 청장은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면서도 안전에 빈틈이 없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다. 각종 통제와 검문검색에는 국민의 이해가 필요하며 대중교통 이용이나 평화적 집회ㆍ시위 등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