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癌 조기 발견에 달렸다]<2>초기암 최신 치료법

입력 2008-01-28 02:56업데이트 2009-09-25 18:5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간암을 제거하기 위해 고주파를 사용하고 있는 투시도 장면.
암이 조기 발견되면 수술하는 방법이 가장 많이 사용된다. 암 부위를 완전히 절제하는 것이 재발률을 낮추는 데 효과적이기 때문이다.

과거에는 암 부위뿐만 아니라 림프절까지 많은 부위를 도려냈다. 가령 초기 유방암 환자도 한쪽 유방 전체를 절제했다. 최근에는 암 환자의 치료뿐만 아니라 완치 뒤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수술의 초점이 맞춰지고 있다. 가장 작게 절제하거나 아예 내시경을 이용해 흉터 없이 암 부위를 조기에 제거하기도 한다.

○ 2cm 이하 종양은 내시경으로 제거

초기 위암, 대장암, 직장암은 내시경만으로 암을 제거한다.

위암은 아주 초기일 때 내시경을 사용한다. 종양이 위 표면에 있으며 튀어나온 모양의 크기가 2cm 이하로 주위에 암세포가 전이돼 있을 가능성이 작을 때 내시경을 사용한다. 이런 사례는 전체 위암의 5% 정도다. 내시경 시술을 하다가도 암 세포가 따른 곳에 전이된 경우면 바로 수술을 해야 된다. 위암의 내시경 치료에도 합병증이 동반될 수 있다. 출혈 가능성이 5∼15%로 가장 크며 위가 뚫리는 경우는 0.5∼2.5%다.

초기 대장암, 직장암도 위암과 마찬가지로 해당 암이 뿌리를 내리지 않고 표면에만 조금 생겼을 때 내시경으로 제거한다. 특히 항문에서 15cm 아래에 있는 직장암은 항문을 통해 직접 눈으로 확인하며 정확히 도려내는 내시경미세절제술이 가능하다.

○ 초기 간암 고주파 치료 땐 시술 다음 날 퇴원 가능

고주파, 초음파를 이용하여 암을 태워 없애는 치료법도 초기 암에 사용된다. 초기 간암의 경우 고주파 열치료법이 효과적이다. 고주파 열치료법은 초음파를 보면서 갈고리 모양으로 생긴 여러 개의 전극이 부착된 바늘을 간에 삽입해 고주파로 고열을 발생시켜 암세포를 없앤다. 신장암, 골종양 등에도 사용되고 있다. 국소마취를 해서 환자는 거의 통증을 느끼지 못한다.

초기 간암의 경우 1회 치료만으로 3cm 이내의 간세포 암을 완전하게 태울 수 있어 환자는 시술 다음 날 퇴원이 가능하다. 치료 성공률은 96.3%이며 재발률은 11.7%다. 5년 생존율은 58.5% 정도다. 전이된 간암도 치료가 가능하다. 그러나 종양이 큰 혈관에 붙어 있거나 크기가 5cm 이상일 때에는 치료 효과가 떨어져 제한적으로 사용된다.

초기 전립샘암에는 고주파 대신 초음파를 이용해 암을 태우는 고밀도 초음파 집속술이 사용된다. 초음파를 이용하면 주변 조직의 손상이 적고 열에 의해 정밀하게 특정 부위의 세포를 파괴시킬 수 있다. 노령이나 다른 질환 등의 원인으로 전립샘암 수술이 어려운 환자에게 적당하다.

○ 개복 수술 대신 복강경 수술로도

복강경을 이용해 수술하는 사례도 증가하고 있다. 위암, 대장암, 전립샘암 등에서 종종 쓰인다. 복강경 수술은 기존의 개복 수술처럼 배를 크게 절개하지 않고 몇 개의 구멍을 통해 배 속으로 복강경 카메라와 수술기구를 넣어 위를 절제한다.

개복 수술과 복강경 수술의 성공률은 거의 차이가 없는 것으로 학계에 보고되고 있다. 수술 부위가 작아 합병증이 적고 수술 후 회복 기간도 짧다. 그러나 수술기구를 추가로 사용해야 하기 때문에 수술 시 추가비용이 든다는 단점이 있다.

대장암은 개복 수술에서 복강경 수술로 점차 바뀌고 있다. 복강경 수술은 개복 수술과 비교하여 국소 재발률 및 생존율에서 별다른 차이가 없는 것이 입증됐다.

○ 손 닿기 힘든 부분은 3차원 영상 보며 로봇 팔로

2000년대 초반부터 로봇을 이용한 암 수술이 시작됐다. 전립샘암, 위암, 대장암, 폐암 등에 사용되고 있다. 특히 전립샘암에서 활발히 적용되고 있다. 로봇 수술은 3차원 입체영상을 통해 의사가 원격으로 수술하는 장비로 이뤄진다.

복강경 수술은 2차원 영상을 사용하는 반면 로봇 수술은 3차원 영상을 사용하기 때문에 더욱 정밀한 수술이 가능하다. 복강경 수술에서는 할 수 없었던 동작이 가능하고 사람의 손이 닿기 힘든 곳도 수술할 수 있다.

국내에 도입된 ‘다빈치 로봇’은 수술에 사용되는 로봇 팔이 소모품이어서 10회 사용 후 교체해야 한다. 이때마다 300만∼400만 원의 비용이 들기 때문에 1회 수술비용이 700만∼1500만 원으로 비싼 편이다.

(도움말=전호경 김성 남석진 외과 교수, 임효근 영상의학과 교수, 전성수 비뇨기과 교수)

이진한 기자·의사 likeda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