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말말]“꾸중 안 듣는 사람은 없죠” 外

입력 2005-05-05 18:34수정 2009-10-09 02: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꾸중 안 듣는 사람은 없죠―노무현 대통령, 5일 청와대를 방문한 어린이들이 “(대통령도) 공부 안 한다고 엄마에게 혼나셨느냐”고 묻자 꾸중을 많이 들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놓으며.

▽정말 안타깝고 송구할 따름입니다―김진표 부총리 겸 교육인적자원부 장관, 5일 교육계 인사 150만여 명에게 보낸 e메일에서 2008학년도 대입제도 개선안에서 비롯된 최근 교육계 혼란과 관련해 “세심하게 배려하고 챙겨주지 못한 어른들의 책임이 크다”고 자책하면서.

▽헤어진 애인에 대한 분노나 원망을 갖지 말자―육군 소속 김모 상병, 최근 제작된 군 생활 노하우를 담은 ‘신병 병영생활 길라잡이’ 포켓북에서 분노나 원망을 한다고 그녀가 다시 나타나는 것도 아닌 만큼 겸허하게 받아들이자고 제안하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